Home / NEWS / 퍼스·다윈 제외, 주도 부동산 가치 전년대비 상승

퍼스·다윈 제외, 주도 부동산 가치 전년대비 상승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에도 부동산 시장에서 손해를 보고 매각하는 비율 상승은 소폭에 그쳤고 지난해 대비 전국 부동산 가치는 퍼스와 다윈을 제외한 모든 주도에서 오히려 상승했다.

6월 분기 주택매매활동 수축과 취업, 인플레이션 및 GDP가 상당히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전국에서 손해를 본 부동산 매매 비율 증가는 소폭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 조사기관 코어로직에서 6월 분기에 일어난 전매 약 5만 2000건을 분석해 발표한 6월 ‘Pain and Gain’ 보고서에 따르면 손실을 본 부동산 매각 비율은 6월 분기 0.5% 증가해 12.8%를 기록했다. 6월 분기 매매 물량은 전매 7만 2500건이 분석된 전분기보다 28.2% 감소해 코로나19 규제가 거주부동산 시장에 미친 영향을 엿볼 수 있다.
6월 분기 8개 주도시장 중 6개 시장에서 손실을 본 매각 비중이 증가했고, 다윈(52.1%)과 퍼스(36.2%)에서 계속 이 비중이 가장 높았다. 그러나 퍼스에서는 손실을 본 매각 비중이 전분기 대비 증가하지 않았으며 이는 퍼스 거주부동산 시장이 안정화되고 심지어 회복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자료이다.
코로나19 대유행 동안에도 부동산 시장이 비교적 탄성을 유지한 것으로 보였던 ACT에서 전분기 대비 손실매각율이 1.9% 포인트 상승해 증가율이 가장 컸다. ACT 손실매각 비중은 12.8%로 전분기대비 증가율은 크지만 비율 자체는 다윈의 1/4, 퍼스의 1/2에도 미치지 못한다. 코어로직은 가장 견실한 부동산 시장으로 평가받는 ACT에서 손해를 보고 매각한 부동산 비율이 증가한 것은 유닛 시장의 약세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ACT에서 유닛 손실매각 비율은 2017년 1월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코어로직은 전국적으로 손실을 보는 매각 비율 증가가 소폭에 그친 것은 코로나19 대유행에 대한 다양한 제도적 대응이 주택시장을 더 큰 충격에서 보호했기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주택담보대출 상환유예로 투매 발생율을 줄였고, 매물량을 낮게 유지해 주택가격을 뒷받침한 것으로 보인다. 낮은 주택담보대출 금리와 지속적인 은행 유동성 또한 추가적인 가격 하락을 제한하는 데 도움이 되었으며 이러한 제도적 지지가 없었다면 손해를 보면서도 매각하는 비율이 더 크게 증가할 수 있다.
또한, 자산이라는 주택 특성으로 손실 매각 궤적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화했지만, 변화가 서서히 일어나는 경향이 있다. 3월과 8월 사이, 전국 부동산 가치 하락은 2% 정도에 그쳤으며 코어로직은 코로나19 이전 2019년 중반에서 2020년 초 사이에 전국 부동산 가치가 크게 상승했기 때문에 많은 주택 소유자들이 손실매각에서 보호받을 수 있었다고 보았다. 지난해와 비교해 퍼스와 다윈을 제외한 모든 주도 시장에서 부동산 가치는 더 올랐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미국은 12월 중순부터 백신 접종

미국은 누적 확진자가 24일 기준 1일신규확진자가 17만명을 넘으며, 누적확진자는 1240만명이 넘었다. 11월 1일900만명에서 한 달도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