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NSW주 코로나19 아직 지역사회 감염 남아있다

NSW주 코로나19 아직 지역사회 감염 남아있다

12일 만에 지역사회 감염 8명 – 확진자 없다고 없어진 것 아냐

 

 

6일 저녁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 3명이발생하면서 NSW에서 12일 연속 지역사회 무감염으로 피어오른 코로나19 종식에 대한 기대가 물거품이 됐다. 6일 저녁늦게 확인된 지역사회 확진자 3명은 7일확인된 5명과 함께 8일 통계에 포함됐다.

8일 집계된 신규확진자는 지역사회 감염자 8명과 해외입국자 4명 등 총 12명으로 NSW주 누적 확진자는 4,072명이다.
보건당국에서 치료하고 있는 확진자는51명으로 1명은 집중치료실에 있지만,인공호흡기는 필요하지 않은 상태이다.
NSW주에서는 지난 9월 19일 이후 20일간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며 누적 사망자는 55명이다.
신규 확진자 8명 중 1명은 감염경로가8일 오전까지 확인되지 않았으며 같은날 확진된 2명은 이 확진자의 밀접접촉자이다.

나머지 1명은 며칠 전 감염된 것으로 보이며 주 정부 보건당국은 리버풀병원 투석센터 집단감염과 관련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 4명은 이미 확진된 상태이다.10월 3일 토요일 확진자가 전철을 타고 이동한 동선도 공개됐다.

이 확진자는3일 7:13pm 파라마타 역을 출발해8:04pm에 밀슨스 포인트 역에 도착했다.
같은 시간, 이 전철에 동승한 승객은 일반접촉자로 간주되며 증상에 유의하고 증상이 발생하는 즉시 검사를 받아야 한다.검사 후에는 음성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해야 한다.
보건당국은 최근 검사 건수가 감소하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NSW주 검사건수는 9월 중순까지 2만 명대 안팍을 유지하다가 9월 하반기 들어 1만 명대와 천자리대로 줄었다. 지난 주말부터 1만 명미만으로 줄었던 검사 건수는 8일 다시 1만 2,498건으로 전날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
보건당국은 특히 시드니 서부와 남서부는 신규확진자 발생한 데다 노스 리치몬드와 웨스트 캠든 하수처리시설에서코로나19 바이러스 조각이 검출됐기 때문에 검사가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글래디스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는 확진자가 여기저기서 튀어나오는 것에 익숙해져야 한다고경고했다.

주 총리는 “NSW는 사람들이일상생활을 영위하고, 대규모 행사를 개최하는 개방경제”이기 때문에 주민들이“경계하는 것이 절대 필요”하며, “관리해야 하는 위험 요소가 항상 있다는 것도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NSW대 전염병학자 메리 루이즈 맥로스 교수는 당국이 새로운 사례를 발견하지 못한다고 해서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서 사라진 것은 아니라고 경고했다.

맥로스 교수는 6일 저녁 늦게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 3명이 확인된 후 “확진자 3명이 생기기 시작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보이겠지만, 전체 확진자 중 최대 20%가무증상자”라고 말했다.
맥로스 교수는 “검사를 받기 위해 검사실에 가는데 시간이 걸리며 종종 3일 정도걸린다”며 의심 증상 발현 후 검사를 받을 때까지 걸리는 시간에 대해서 특히 우려했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미국은 12월 중순부터 백신 접종

미국은 누적 확진자가 24일 기준 1일신규확진자가 17만명을 넘으며, 누적확진자는 1240만명이 넘었다. 11월 1일900만명에서 한 달도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