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연방예산2020] 첫주택구매자 지원 – 신규주택 중점 부양
Unrecognizable young couple with real estate agent looking at residential property for sale, outdoors

[연방예산2020] 첫주택구매자 지원 – 신규주택 중점 부양

[2020 연방예산에서 정부는 기존 내집마련 대출보증금 제도를 신규주택을 구입하는 첫주택구입자 1만명에 한정해 연장했다. ]
올해 연방 예산에서 정부는 건설과 주택 부문을 지원하기 위해 첫 주택 구매자 대상 정부 지원과 구매 가능한 주택 건설용 대출에 방점을 찍었다.

조쉬 프라이든버그 재무장관이 6일 발표한 연방 예산 가운데 주택과 관련된 몇 안 되는 조처 중 한 가지가 내 집 마련 대출 보증금 제도 연장이다. 이 제도는 연방정부가 대출 보증인의 역할을 해 첫 주택구매자들이 보증금 5% 만으로도 융자보험을 피하면서 주택 시장에 진입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연방 예산을 앞둔 주말인 3일 발표된 연장계획은 새집을 짓거나 신규 주택을 구매하는 첫 주택구매자 1만 명에게 제공되며 기존 보증금제도보다 주택가격 상한액도 조정됐다.

프라이든버그 장관은 예산 연설에서 연장 조처가 “올해 집을 구매하도록 돕고 있는 첫 주택구매자 2만 명에 더하는 것”이라며 이 조치가 주택 건설 활동을 촉진해 추가로 8억 달러의 경제 활동을 창출할 것으로 추산했다.

내집마련 대출 신규주택 보증금제도(New Home Guarantee) 상한액

/준주 주도/지역센터* 나머지 지역
NSW $950,000 $600,000
VIC $850,000 $550,000
QLD $650,000 $500,000
WA $550,000 $400,000
SA $550,000 $400,000
TAS $550,000 $400,000
ACT $600,000
Northern Territory $550,000

자료: NHFIC. *NSW 주 지역센터에는 뉴카슬, 레이크맥쿼리, 일라워러가 포함되며 빅토리아주 지역센터는 질롱, 퀸즈랜드 지역센터는 골드코스트와 선샤인 코스트가 포함된다.

그러나 건설업계의 계속되는 일자리 감소에 대한 업계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6억 8천만 달러 홈빌더 제도는 연장되지 않는다. 재무부는 홈빌더가 정부의 다른 주택정책과 초저금리와 함께 주택수요를 가져왔으며, 올해 말과 내년 초에 건설 활동을 지원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NSW주 백신 접종 완료자, 호텔 격리 프로그램 대신 7일간 집에서 격리 실시

뉴사우스웨일스 정부가 새로운 가정 자가격리 프로그램을 시작함에 따라 백신을 2차까지 마친 호주인들은 2주간 호텔 검역을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