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빅토리아주 호텔격리 프로그램 실패로 768명 사망, 감염 자는 1만 8,000명 넘어

빅토리아주 호텔격리 프로그램 실패로 768명 사망, 감염 자는 1만 8,000명 넘어

벤 아일(Ben Ihle) 특검보는 최종 의견서를 제출하면서 이 프로그램이 바이러스에서 빅토리아주민을 보호한다는 주목적을 성취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아일 특검보는 “질병을 통제하기 위해 의도된이 프로그램은 대신 지역사회에 코로나19 확산의 온상”이 됐다고 말했다.
또한 “이 바이러스를 봉쇄하기 위한호텔격리프로그램의 실패는 오늘 현재사망자 768명과 약 1만 818명의 감염된원인”이라고 지적했다.

특검보는 “누구든 잠시만 멈춰 이 숫자를 돌아보면”호텔격리 실패로 인한 “집단감염의 결과가 야기한 파괴와 절망의 정도를 알 수있다”고 말했다.
특검에 제출된 증거와 출석 증인에 따르면 빅토리아주 2차 확산 감염의 90%가리지스 온 스완스턴 호텔에서 격리한 가족 4명으로 추적될 수 있다.
300만 달러 예산이 투입된 특검 청문회는 7월 20일 시작되어 앤드류스 주총리와 제니 미카코스 보건장관, 보건부 고위관료와 호텔 격리자를 포함 60여명이 넘는 증인이 출석했다.

공개 청문회는 9월28일 종료됐다.
제니퍼 코우트 특검은 조사 중 “책임선”에 대한 증언이 서로 엇갈렸다고 평가했으며 최종보고서와 권고안은 11월 6일까지 제출될 예정이다.

특검 출석이 허가된 당사자는 10월 5일까지 서면 답변서를 제출할 수 있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10월 말 전국민 “백신 접종 완료 계획” 취소

  스콧 모리슨 총리가 올해 10월 말 까지 호주 전 국민 백신 1차 접종을 완료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