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낮은 항체 형성률의 숨겨진 의미…’조용한 전파’ 우려는 기우였다

낮은 항체 형성률의 숨겨진 의미…’조용한 전파’ 우려는 기우였다

항체 형성률, 1차 조사 0.03%, 2차 조사 0.07%…1440명 중 한 명만 항체 보유

확진자가 아닌 일반 국민 1440명의 검체를 조사한 결과, 1명만이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상 코로나19에감염되지 않은 사람 중 항체 보유자가 없어 지역사회 내 감염을 억제하기 위한 방역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가 정례 브리핑에서 2차 항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차 조사는 지난 6월10일부터 8월13일까지 서울·경기·대구·대전·세종 등 전국 13개 시도에서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사람 1440명을 대상으로 했다.

이들의 검체를 수집해 분석한 결과 단 1명(0.07%)에게서만 항체가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항체 검사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모르고 지나간 ‘숨은 감염자’까지 파악해 전체환자 규모를 가늠할 수 있게 한다.

항체형성률이 낮다는 것은 확진자 외의 일반국민 가운데 코로나19 면역력을 가진 사람이 거의 없다는 의미다.

즉 지역사회 내집단면역이 작용하지 않는 만큼,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지금의 방역지침이 유지될 수밖에 없다.
또 지역 사회 내 ‘숨은 감염자’의 수도 적다는 것을 보여 준다. 숨은 감염자는자신도 모르게 코로나19에 걸렸다가 무증상 감염 형태로 자연스럽게 회복되는경우다.

항체 형성률이 낮다는 것은 무증상 감염으로 방역당국의 방역 범위를 벗어난 인구가 거의 없다는 것이다. 역학조사를 통한 확진자 조기 발견·격리 조치때문으로 보인다.
다만 이번 조사는 수도권 중심의 집단감염이 본격화한 지난달 중순 이전의 표본 조사 결과라는 한계가 있다.

지난달 중순 이후 현재 ‘감염경로 불분명’ 확진자가 23~24%에 달하지만, 2차 조사 표본에는 지역 사회 내 감염자 분포 가능성이 반영되지 않은 셈이다.

전체 표본이1000명 대로 적다는 한계도 있다.이번 2차 조사는 대구 시민들을 포함하지 않았던 1차 조사 때와 달리, 조사 대상의 10.1%인 145명을 대구 시민으로 구성했다.

세종과 대전 지역 주민 156명도 포함했다.
1차 항체 조사에서는 지난 4월21일부터 6월19일 사이 수집한 3055명의 혈청에서 1명(0.03%)만이 항체를 형성하고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차 조사 결과는지난 7월9일 공개됐다.
방대본은 국민건강영양조사 시 검체를활용한 항체 조사를 2개월 단위로 지속할 계획이다. 또 코로나19가 유행했던 대구·경산 지역 일반인과 의료진 등 3300명을 별도로 조사한다.

지역별 항체 보유율을 확인하기 위해 지역 표본집단 1만명, 군입대 장정 1만 명에 대한 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태평양 노동자 이주 프로그램 강화 논란

호주 정부가 태평양 제도로 호주로 이주한 노동자들의 도피를 막기 위해 공격적인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이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