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강제 호텔격리자에 의료 및 복지 지원 서비스 제공

강제 호텔격리자에 의료 및 복지 지원 서비스 제공

스티븐 마일스 보건장관은 주정부 시범사업이 강제 호텔 격리에 처해진 사람들에게 좀 더 많은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해외에서 귀국하는 사람은 자택이 아닌 주정부에서 지정한 호텔에서 14일간 격리된다.

타지역 코로나19 위험 지역을 방문했다가 퀸즈랜드 진입이 허가된 사람들 중에서도 호텔 격리가 필요한 경우가 있다.

마일스 장관은 시범사업은 격리 대상자 가운데 취약자를 지원하기 위해 지원서비스를 격리 장소에 파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장관은 “격리 절차가 (격리) 면제가 허가되지 않는 사람들에게 얼마나 어려운지 아주 잘 알고 있다”며 정부 시범 사업으로 “기존 진료 필요, 장애가 있는 사람과 아주 어린 자녀를 돌보는 사람들에게 격리가 더 쉽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관은 이에 따라 코로나19 격리로 “선정된 호텔이나 대안 숙박시설에는 현장이나 가까이에 추가 보건 또는 사회지원이 추가”될 것이라며 퀸즈랜드 경찰과 협력해 메트로사우스병원・보건서비스에서 격리 중으로 코로나19 음성 판정이 나온 사람들에게 현재 1단계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정부 호텔 격리제도는 가정에서 14일 잠복기를 보내기 위해 호텔 격리 면제를 신청했다가 거절당한 사람들 가운데 진료가 필요한 사람들의 비판을 받아 왔다.

마일스 장관은 호텔 격리 의무 제도가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역사회에서 다른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막기 위해 실시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관은 “우리 주경계 규제가 퀸즈랜드인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코로나19가 주에 도입되는 것을 막고 있다.

이러한 새 사업이 이러한 규제를 헤쳐나가야 할 진정한 필요가 있는 사람들을 도울 것”이라고 기대했다.

장관은 주정부에서 제공하는 지원서비스는 “정치가 아닌 진료 필요에 기반해 결정을 내릴 의료진이 운영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오번 주택 계약금 20% 저축에 최소 7년 4개월

시드니는 주도 전체 가운데 가장 비싼지역으로 결과적으로 구매까지 걸리는 시간이 가장 길다. 내집마련을 꿈꾸는 시드니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