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저축률 50년 만에 거의 최고수준

호주 저축률 50년 만에 거의 최고수준

ABS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 보충금과 실업급여 수령자 증가로 사회보장급여 지급액이 41.6%나 급증하면서 가처분소득이 2.2% 증가했다.

구직사이트 Indeed의 아시아태평양 담당 애널리스트 캘럼 피커링은 이러한 수치는 훨씬 더 심각한 경기 침체를 막은 것은 정부 지원이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호주 경제가 “일자리지킴과 구직수당이라는 강력 접착테이프로 유지되고 있다”고 표현했다.

정부 지원금으로 소득은 일부 지탱되지만 돈을 쓸 수 있는 방법이 줄어들고, 대유행으로 인한 재정적인 불확실성에 대한 걱정으로 가계는 소득 100달러당 약 20달러를 저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올해 초 6달러에서 3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조시 프라이든버그 재무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의 경제적 영향을 인정하며 정부가 “호주 공동체에 대한 코로나19 타격을 완충시키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야당 재무부 대변인 짐 찰머스 의원은 현재 정부 지원금을 받고 있는 호주인이 앞으로 몇년간 정부 지원금에 의지하게 될 것을 우려했다. 의원은 “경제에 대해 가장 큰 우려는 이러한 실업 증가가 호주 노동자 전세대를 희생시키는 방식으로 세대에 걸쳐 집중되고 눈사태처럼 불어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호주가 사상 최악의 경기침체를 겪고 있지만 더 심각한 코로나19 확산을 겪고 있는 다른 나라의 경제 문제와 비교하면 양호한 것으로 보인다. 딜로이트 액세스 이코노믹스 수석 애널리스트 쉬란 언더우드는 호주보다 국내총생산 감소가 더 적은 나라는 극히 일부로 대부분 코로나19 바이러스 통제에 성공한 나라들이라고 지적했다.

OECD 국가 중 전년 동기 대비 6월 분기 국내 총생산이 가장 낮은 국가는 한국 밖에 없으며 이 외에 플러스 성장을 기록한 중국과 베트남, 감소치가 미세한 대만이 가장 경제 충격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언더우드는 국내총생산과 바이러스 통제간 “기본 방정식은 간단하다”며 “바이러스 대비 성공이 클수록 대유행에서 경제를 보호하는 데 더 큰 성공을 거둔다”고 말했다.

호주 국내에서도 이같은 상관관계가 나타나, 확진자가 많을 수록 경제 실적도 악화됐다. 헌터는 “NSW와 빅토리아가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해, 주 최종 수요는 각각 8.6%, 8.5% 감소했다”고 말했다. 태즈매니아는 확진자 수는 적지만 해외 관광객 손실과 정도는 적지만 유학생의 지출 비중으로 “상대적으로 타격이 컸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오번 주택 계약금 20% 저축에 최소 7년 4개월

시드니는 주도 전체 가운데 가장 비싼지역으로 결과적으로 구매까지 걸리는 시간이 가장 길다. 내집마련을 꿈꾸는 시드니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