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30여년만체 경기침체, 6월 분기 GDP 7% 감소

호주 30여년만체 경기침체, 6월 분기 GDP 7% 감소

6월 분기 국내총생산이 7% 후퇴한 것으로 나타나며 호주가 거의 30년만에 공식적 경기침체에 들어섰다. 7% 감소는 사상 최악 하락으로 대부분 경제 전문가들의 예상보다 좀 더 심하다.

3월 분기에는 0.3% 하락에 이어 호주 경제가 2분기 연속 후퇴하면서 경기침체의 일반적 정의에 따라 호주가 공식적으로 경기 침체에 들어선 것을 뜻한다.

이번 경기침체는 1991년 이후 처음으로 당시 피할 수 없었던 경기침체인 1.3%와 0.1% 위축보다 규모가 훨씬 크다. 분기별 GDP 감소 7%는 이전 최대 하락치인 1974년 6월 2%의 3배 이상이다.

경제활동의 기록적인 감소는 코로나19 대유행 확산 억제를 위해 정부가 부과한 규제로 인해 대부분 문을 닫거나 영업이 제한된 민간부문에서 크게 나타났다. 민간 수요는 경제에서 7.9% 포인트를 가져갔고, 대신 무역 흑자와 정부 지출 증가가 각각 1%와 0.6% 포인트를 더했다.

BIS 옥스포드 이코노믹스 새라 헌터 애널리스트는 “예상대로 정부 지출과 순수출이 지원을 제공했지만 민간 부문 수요의 붕괴에 압도당했다”고 지적했다.

민간 지출에서는 주로 서비스 지출이 17.6% 감소하면서 가계 지출이 12.1% 대폭 하락해 가장 큰 하락폭을 보였다. 많은 서비스 부문 사업체가 3개월 일부 기간 문을 닫고 나머지 기간에는 영업이 제한됐기 때문이다.

숙박업과 식품업종이 6월 30일까지 3개월 동안 생산이 무려 39%나 감소하면서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소득 중 근로자 비중 61년만에 최저

총 급여도 2.5% 하락했으며 ABS는 정부의 일자리지킴 지원금이 없었다면 하락세가 훨씬 더 컸을 것으로 보고 있다.

수백만 명의 근로자들이 고통을 느끼고 있지만, 이번 9월 첫주에 발표된 법인 이윤 수치는 주로 일자리지킴과 현금유동성 지원 같은 정부 정부 부양책으로 15%나 껑충 뛴 것으로 나타났다.

ABS는 이익은 급증한 반면 ‘종업원 보상(compensation of employees, COE)’은 하락해 6월 국민소득에서 이윤 비중이 사상 최고였지만 노동자가 받은 비중은 전체 국민 소득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는 1959년 9월 이후 처음이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지방 부동산 시장은 건물주 세상 8월 전국 임대 공가율 하락 – 멜번만 증가세 지속

전국 주택 임대 공가율이 7월 2.1%에서 8월 2.0%로 감소세를 보였다. SQM 리서치가 15일 발표한 자료에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