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빅토리아주 코로나 신규 확진자 723명 최다 기록 경신

빅토리아주 코로나 신규 확진자 723명 최다 기록 경신

 

빅토리아주가 COVID-19 펜데믹이 시작된 이후 현지시간 30일(목요일) 신규 확진자 723명과, 사망자 13명을 기록했다.

월요일 532명을 기록한 후, 이틀동안 확진자수가 떨어지는 양상을 보이다가 다시 기록적으로 급증했다.

새로운 사망자 13명이 추가되며 빅토리아주 총 누적 사망자 수는 105명으로 증가했다.

사망자 13명 중 10명은 요양원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한편 오늘 오전 발표에서 다니엘 앤드류스는 광역권 뿐만아닌, 질롱(Geelong) 지역까지 봉쇄 조취를 좀더 빨리 취했어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를 포함 빅토리아주에서 겉잡을 수 없이 번지는 지역 확산 감염에 대한 정확한 원인에 대해서는 뚜렸한 답변을 내놓지 못했다.

빅토리아주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대해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이미 “봉쇄조치 4단계와 같은 의미”라고 강조했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지역 사회 감염으로부터 자신과 커뮤니티를 보호하는 일”이며, “최소한의 자유라도 누릴 수 있게 내린 조치” 그리고 “지역사회 사업을 유지 시키고 사람들이 계속 일을 할 수 있게 내린 최선의 조치” 이니 잘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오늘 오전 11시 59분 부터 빅토리아주 새로운 봉쇄 조치 지역들이 발표됐다.

해당 지역은 Colac-Otway, Greater Geelong, Surf Coast, Moorabool, Golden Plains, and the Borough of Queenscliffe 가 포함됐다.

앞으로는 해당지역은 친구들과 가족을 만나기 위해 집으로 방문을 하거나 초대를 할 수 없게된다.

출처: The Age

About admin

Check Also

시드니 반경 10km 이내 가장 싼 동네 바로 여기

호주 부동산 시장이 코로나 19 대유행에서 무사히 생존했을 뿐 아니라 대부분 지역에서 상승하고 있다는 소식이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