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빅토리아주 코로나 19 확진자 수 484명 하루 최대치 기록

빅토리아주 코로나 19 확진자 수 484명 하루 최대치 기록

 

빅토리아 주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수가 지난밤 484명으로 확인되면서, 총 확진자 수가 6,739 로 증가했다.

에이지케어 시설에서 지내던 90대 남성 두명이 새로운 사망자로 기록됐다.  

COIVD-19으로 인한 빅토리아 주 총 사망자 수는 44명으로 증가했다.

주 총리 다니엘 앤드류스는 ” 확진자 수가 점점 줄어들 것 이라는 예상과는 전혀 다르게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그동안 코로나 19 검사를 받은 10명중 9명의 사람들이 아픈 증상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자가격리를 전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7월 7일 부터 7월 21일 사이에 진행한 3,810건의 빅토리아주 COVID-19 검사 결과를 토대로 밝혀졌다. 

앤스류스 총리는 “우리는 이런 사람들에게 더 이상 기대하기 조차 힘들다”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한편 빅토리아주(빅토리아주 대도시권 및 미쉘샤이어 지역)는 오늘밤 자정 이후부터 외출 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 해야하며, 이를 어길 시 그 자리에서 $200 벌금을 부과 받게된다.

출처: ABC NEWS 

About admin

Check Also

대기업 ceo, 더 빠른 사업체 규제 완화 촉구

평균 신규 확진자가 계속 줄어들면서 대기업에서 빅토리아주 경제 재개방을 다시 촉구하고 나섰다. 웨스파머스, BHP, 커먼웰스은행을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