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다시 전면에 나온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 계획 ‘제동’

다시 전면에 나온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 계획 ‘제동’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했다.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선두로 대남 적개심을 노골적으로 분출해 오던 일련의 사태에서김 위원장이 전면에 등장해 제동을 건 것이다. 얼어붙던 한반도 정세가 숨고르기에 들어가는 양상이다.
조선중앙통신은 24일 김 위원장이 전날화상으로 열린 예비회의에서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예비회의에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성된 최근 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 중앙군사위 제7기 제5차 회의에 제기한 대남군사행동계획들을 보류했다”고 전했다.
북한군 총참모부는 지난 16일 공개보도에서 남북 합의된 비무장화된 지대의 군부대 진출과 대남전단 살포 협조 문제를관련 부서들로부터 접수했다며, 이에 대한 군사행동계획을 작성해 당 중앙군사위의 승인을 받겠다고 밝혔다.

이후에는 총참모부 대변인이 나서 ▲금강산·개성공업지구 군대 전개 ▲비무장지대 민경초소진출 ▲접경지역 군사훈련 ▲대남전단 살포 지원 등을 구체적으로 예고했다.
이번 예비회의에 결정에 따라, 북한이예고했던 대남 강경 군사도발 계획은 당분간 보류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김 위원장의 결정 직후 최근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도 철거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위원장의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지시가 나옴에 따라, 북한 대외선전매체의 대북전단 살포 비난 기사도 삭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조선의 오늘에서는 전 통일부 장관의 입을 빌어 남측 정부를 비판한 ‘뼈저리게 통감하게 될 것이다’ 기사를비롯해 총 6개의 기사가 자취를 감췄다.

통일의 메아리도 남북관계의 파탄 책임을남측으로 돌린 ‘과연 누구 때문인가’ 등 2건, 메아리에서는 주민 반향 등을 포함한4건이 삭제됐다.

노동신문과 내각 기관지민주조선도 이날 자에 전단 관련 비난 기사를 일절 싣지 않았다.

이번 회의는 탈북민 단체의 전단 살포를 이유로 남북 간 통신선 차단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북한의 실질적2인자로 꼽히는 김 제1부부장이 문재인대통령을 직접적으로 맹비난하는 등 연일긴장 수위를 높이던 와중에 진행됐다.

이는 김 위원장이 직접 나서 남북 간 긴장을조절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예비회의에서는 또 “당 중앙 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에 상정시킬 주요 군사정책 토의안들을 심의했으며 본회의에 제출할 보고, 결정서들과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국가적대책들을 반영한 여러 문건들을 연구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지난달 24일 열린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4차 확대회의에서 언급한 ‘핵전쟁 억제력’ 대신 ‘전쟁 억제력’이라고 표현 수위를다소 낮췄다.

북한은 이번 보류 결정을 주민들이 보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1면에도 실었지만, 예비회의 관련 사진을 따로 공개하지는 않았다.
극한으로 치닫던 한반도 긴장 수위도당분간 숨 고르기에 들어갈 전망이다. 북한이 준비를 모두 마쳤다고 소개한 대남전단 살포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혜영 객원기자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8월 첫 주 호주 남부 강추위

8월 첫 주 저기압 시스템 2개가 호주 전역을 휩쓸면서 호주 남부에는 눈, 서리, 우박, 비가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