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총리 “정부·기업 광범위한 해킹 공격받아”

호주 총리 “정부·기업 광범위한 해킹 공격받아”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개월 전부터 시작돼 최근 강도 높아져

호주와 대립각 중국 용의 선상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자국 정부와 기업체들이 광범위하고 조직적인 해킹 공격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19일 BBC 방송에 따르면 모리슨 총리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호주 정부와 공공 기관, 필수 서비스 영역, 기업체 등을 노린 사이버 공격이 몇 달 전부터 계속됐으며, 최근 공격의 수위가 더 높아졌다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이번 공격의 배후로 “국가 차원의 정교한 사이버 조직”을 지목했으나 특정 국가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다만 그는 “이런 활동에 연루될 만한 능력을 가진 국가 차원의 조직은 그렇게 많지 않다”고 언급했다.

AFP 통신은 중국, 이란, 이스라엘, 북한, 러시아, 미국, 유럽 등지의 많은 국가가 사이버 공격 능력을 계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도 최근 호주와 대립각을 세운 중국이 용의 선상에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호주는 중국을 상대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책임을 따지고 있고, 중국은 호주산 수입을 제한해 무역 보복에 나섰다.

모리슨 총리는 이번 공격으로 중대한 개인 정보 유출은 없었다고 밝히고, 기반 시설 및 서비스 사업자들에 기술 보안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email protected]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아파트 건축 감소 – 국경 열리면 임대 부족

호주 전국적으로 현재 건설 중인 신규 아파트가 급락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다국적 부동산업체 나이트 프랭크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