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에 “수소 분야 협력 강화하자”

호주에 “수소 분야 협력 강화하자”

한-호, 에너지 협력 방안 논의

발언하는 성윤모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5월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건설기계산업 CEO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6차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은 2일 호주 산업과학에너지자원부의 자원·물·북호주 분야 담당인 키스 피트 장관과 영상 회의를 열어 에너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두 장관은 회의에서 “양국이 신속한 대응 조치로 코로나19 사태 안정화에 성공했다”고 평가한 뒤 향후 불확실성이 높은 글로벌 에너지 시장에서 주요 소비국인 한국과 주요 생산국인 호주가 긴밀하게 협력해 안정적인 에너지 수급에 기여하기로 약속했다고 산업부가 전했다.

성 장관은 특히 “한국의 강점인 수소 활용과 호주의 강점인 수소 생산이 양국 간 중점 협력 분야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린 수소 분야를 포함해 연구·개발(R&D), 실증, 투자 등 다각적 협력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양국은 지난해 9월 ‘한-호주 수소 협력 의향서’를 체결한 바 있다.

성 장관은 아울러 호주가 한국에 LNG 2위 공급국이자, 광물자원 1위 공급국인 만큼 한국으로의 안정적인 공급에 큰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국은 코로나19가 안정되는 대로 제30차 한-호주 에너지자원 협력위원회(실장급)를 하반기에 한국에서 열기로 합의했다.

[email protected]

About admin

Check Also

멜버른에서 2주 격리 후 돌아온 NSW주 울워스 직원 확진 판정

  시드니에  거주하는 울워스 직원한명이 지난 2주간  멜버른 호텔에서 격리 기간이 끝나고  NSW  돌아 온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