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일본 아사히맥주, 호주 최대 맥주회사 12조원에 인수

일본 아사히맥주, 호주 최대 맥주회사 12조원에 인수

코로나19로 시장 축소되는 와중에…”폭풍우 속 출항”

 일본 아사히그룹 홀딩스(이하 아사히맥주)가 1일 1조1천억엔(약 12조5천억원)을 투자한 호주 최대 맥주회사 인수를 완료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2일 보도했다.

아사히맥주가 인수한 회사는 세계 최대 맥주회사인 ‘안호이저-부시 인베브'(AB인베브)의 호주 자회사인 ‘칼튼 앤 유나이티드 브루어리스'(CUB)다.

CUB 인수로 1%에 불과하던 아사히맥주의 호주 시장 점유율은 단숨에 40%에 육박하게 됐다.

그러나 세계 맥주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축소되는 와중에 이뤄진 인수라는 점에서 니혼게이자이는 “폭풍우 속의 출항이 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아사히맥주는 당초 이민정책에 따른 인구 증가로 호주의 맥주 소비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지만,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호주의 맥주시장은 오히려 축소되고 있다.

아사히맥주의 4월 호주 판매는 외출 금지 등의 영향으로 작년 동기 대비 40%나 줄었다.

영국의 시장조사 기업인 글로벌데이터는 올해 호주의 맥주 판매량은 작년 대비 13% 감소하고, 2023년 이후에야 작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email protected]

 

About admin

Check Also

멜버른에서 2주 격리 후 돌아온 NSW주 울워스 직원 확진 판정

  시드니에  거주하는 울워스 직원한명이 지난 2주간  멜버른 호텔에서 격리 기간이 끝나고  NSW  돌아 온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