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현장경매 재개로 부동산 경매 낙찰률 증가

현장경매 재개로 부동산 경매 낙찰률 증가

부동산시장 선행지표- 소비자심리 모두 개선

주도 종합 주간 경매 낙찰률 및 경매건수. 파란줄=경매건수 (오른쪽 축) 오렌지줄=경매 낙찰률 (왼쪽 축)

코어로직 분석에 따르면 10일까지 5월 첫주 최종 경매 낙찰률이 59.9%를 기록해 호주 전역에 엄격한 이동금지 규제가 적용되기 전인 3월 15일 주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주 낙찰율은 47.5%였으며, 4주 전만해도 30.2%로 아주 낮은 수준이었다.

낙찰율은 높아 보이지만 경매에 나온 부동산 매물 수는 규제 전보다 거의 80% 낮은 수준이다.

NSW주에서 현장 경매가 5월 9일부터 재개되었으며 다른 주와 준주에서는 이번 주 재개된다.

시드니는 5월 10일 주간 낙찰률이 66.3%로 주도 가운데 가장 높았으며 멜번 최종 낙찰률은 56.5%를 기록했다.

그러나 위 차트에는 부동산 업계가 사회적 거리두기 조처에 적응하면서 4월 19일 주간부터 경매 낙찰률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난다.
코어로직 자체 플랫폼에서 부동산 중개사들이 생성하는 보고 건수가 매주 바뀌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새로운 매물에 대한 강력한 선행지표라고 보고있다.

5월 10일 주간, 중개사 신규 보고서는 전주에 비해 6% 증가했다. 소비자 심리가 상당히 개선되면서 구매자와 판매자 활동 개선의 지표도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 코어로직의 설명이다.

웨스트팩-멜번연구소 소비자심리지수는 4월 75.6에서 5월 88.1로 개선되어 4월 중 손실분의 80%를 회복했다.

지수 중 ‘거주부동산을 사야할 때’ 부분은 5월 들어 31.8% 증가했다.
소비자심리가 개선됐지만 호주 경제와 부동산 시장 수요에는 심각한 과제가 남아 있다.

ABS 자료에 따르면 고용 일자리의 7.5%, 급여는 8.2% 하락했다.

일자리와 소득에서 이러한 변화는 앞으로 1년간 주택수요를 제약하는 요소로 작용한다.

주택 수요에 대한 또 다른 충격은 호주에 도착하는 해외 유입인구 흐름이 얼어붙었다는 사실이다.

금리는 더 이상 인하될 가능성이 거의 없기 때문에 주택시장의 성장을 뒷받침할 구매력이 증가하기 위해서는 고용과 소득이 개선되어야 한다.

박은진 기자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흡연하면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용체 증가

담배 끊으면 다시 수용체 감소해 담배연기가 코로나19를 일으키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잡아 인체에 침투하는데 사용하는 수용체인 ACE2(안지오텐신-전환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