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코로나19로 장기 침체시, 주택가격 32% 추락

코로나19로 장기 침체시, 주택가격 32% 추락

4호주 최대 대출기관 커먼웰스은행(CBA)에서 코로나바이러스로 호주 경기가 ‘장기 침체’에 들어가는 경우 주택가격이 30% 추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CBA는 13일 호주증권거래소에 제출한 3/4분기 트레이딩 업데이트에서 코로나19 경기 침체로 인한 잠재적 손실을 메우기 위해 15억 달러를 책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부실채무와 미결부채에 대한 충당금은 총 64억 달러로 CBA에 따르면 주요 경쟁사 3곳보다 높은 액수이다.
이러한 충당금은 호주가 올해 6%의 경기 침체에 이어 내년에는 6%의 급속한 회복세를 보이고 2022년에는 3%의 추가 성장률을 보인다는 CBA의 기준예측에 근거한 것이다.

이에 따르면 실업률은 올해 평균 8.25%를 기록한 후 2022년까지 6.5%로 다시 낮아진다.

또한 주택가격은 다음 3년간 11% 하락한다
그러나 CBA는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7.1% 감소하고 내년에도 0.8% 추가 하락한 후 2022년 2.3% 증가해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는 ‘장기 침체’ 시나리오도 염두에 두고 있다.
‘장기침체’ 시나리오에서 실업률은 올해 평균 9%, 내년에는 8.5%를 기록한 뒤 2022년에는 6.5%로 개선된다.

이러한 최악의 시나리오에서, CBA 경제 전문가는 향후 3년간 주택 가격이 2020년 3월 최고치 기준 거의 3분의 1로 떨어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매트 코민 CBA 은행장은 ABC TV ‘The Business’ 프로그램과 인터뷰에서 은행이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며 “우리는 신중하게 현실적인 경기하강을 고려해야 하지만 지속적인 실업증가를 겪는 최악의 시나리오도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코민 은행장은 “현재 상황이 3월 말보다 훨씬 나아 보인다”며 호주가 최악의 세계적 보건 및 경제 위기 상황을 피할 수 있다고 낙관하고 있다.

박은진 기자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현장경매 재개로 부동산 경매 낙찰률 증가

부동산시장 선행지표- 소비자심리 모두 개선 코어로직 분석에 따르면 10일까지 5월 첫주 최종 경매 낙찰률이 59.9%를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