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폭우에 ‘물바다’된 시드니 전철 터널…인근 전철역 폐쇄

폭우에 ‘물바다’된 시드니 전철 터널…인근 전철역 폐쇄

전철 운행 잠정 중단…양수기 투입해 밤샘 작업 중

지난 6일부터 4일간 400mm 가량의 폭우가 쏟아져 호주 시드니 전철 터널이 ‘물바다’가 되고 인근 전철역이 폐쇄됐다.

폭우로 인한 홍수로 폐쇄된 호주 시드니 메트로 노스라이드 전철역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11일(현지시간)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에 따르면, 이번 폭우로 시드니 노스쇼어의 체스우드와 노스라이드를 잇는 지하터널에 홍수가 발생해 전철 노선 수백 미터가 물에 잠겼다.

10년 전에 건설된 이 터널은 작년 개통된 메트로 전철과 달리 홍수 방지 장치가 없어 빗물이 고이면 양수시설로 퍼내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지난 주말 기존 양수시설이 감당하기에는 너무 많은 양의 폭우가 내려 홍수가 난 것이다.

이로 인해 지하터널 내부에 고인 수백만 리터의 흙탕물이 인근 전철역 승강장까지 차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태로 체스우드-맥콰리 파크 구간 전철 운행은 잠정 중단되어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호주 시드니 메트로 전철 건설을 위해 터널을 뚫는 장면
호주 시드니 메트로 전철 건설을 위해 터널을 뚫는 장면

EPA/DAN HIMBRECHTS AUSTRALIA AND NEW ZEALAND OUT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교통부 대변인은 “이 터널은 과거에도 홍수가 난 적이 있다”면서 “더 많은 양수기를 투입해서 10일 하루에만 100만 리터의 물을 밖으로 빼냈다”고 말했다.

당국은 터널 홍수 사태를 해결하고 전철 운행을 정상화하기 위해 밤샘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의 ‘Most romantic city’는 타스마니아의 론세스톤 타운

온라인 쇼핑 서비스 ‘Picodi’ 조사… 시드니-멜번은 19-20번째 전 세계 ‘낭만의 도시’를 연상할 때 가장 먼저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