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LPGA 한국 군단, 호주에서 연승 도전…13일부터 호주여자오픈

LPGA 한국 군단, 호주에서 연승 도전…13일부터 호주여자오픈

LPGA 한국 군단, 호주에서 연승 도전…13일부터 호주여자오픈

지난주 빅오픈에서 우승한 박희영 [골프 오스트레일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2020시즌 세 번째 대회 만에 첫 우승자가 나온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의 한국 군단이 연승에 도전한다.

LPGA 투어는 9일까지 빅토리아주 서틴스 비치 골프 링크스의 비치 코스에서 열린 ISPS 한다 빅오픈에 이어 호주에서 일정을 이어간다.

이번 주는 13∼16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주 로열 애들레이드 골프 클럽(파72·6천648야드)에서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총상금 130만 달러)이 열린다.

애초 호주 일정 이후 3주간 이어지려던 ‘아시안 스윙’ 대회가 모두 취소되면서 이번 대회를 마치고 LPGA 투어는 3월 19일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열리는 볼빅 파운더스컵까지 예상치 못한 휴가를 앞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으로 20일부터 태국에서 열릴 예정이던 혼다 LPGA 타일랜드, 27일부터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려던 HSBC 위민스 월드챔피언십, 3월 첫째 주 중국 블루베이 LPGA가 줄줄이 취소됐다.

출전할 수 있는 대회 수가 급격히 줄어든 만큼 하나의 대회가 갖는 의미는 더욱 커졌다.

휴식기를 앞두고 열리는 이번 대회에도 다수의 한국 선수가 출전해 우승 경쟁에 뛰어든다.

빅오픈에서 연장전 끝에 정상에 올라 6년 넘게 이어지던 우승 가뭄을 해소한 박희영(33)의 상승세가 이어질지 주목된다.

지난해 상금 순위 110위에 그쳐 퀄리파잉 토너먼트 Q시리즈를 거쳐 올해 LPGA 투어 출전 자격을 획득했을 정도로 부진했던 박희영은 빅오픈에서 한국인 최고령 우승 신기록(만 32세 8개월 16일)을 작성하며 부활을 알렸다.

시즌을 시작한 빅오픈에서 박희영, 최혜진(21)과 연장에 올랐으나 2차전에서 먼저 탈락한 유소연(30)도 다시 우승 도전장을 내민다.

이정은
이정은

[펜타프레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출전 대회 수가 줄어든 건 유소연을 비롯해 2020 도쿄 올림픽 출전을 꿈꾸는 선수들에게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올림픽 타이틀 방어에 나서려면 분전이 필요한 박인비(32), 현재 한국 선수 중 세계랭킹이 네 번째로 높아 뒷순위 선수들의 추격을 받는 이정은(24·9위) 등의 마음도 급할 수밖에 없다. 박인비와 이정은은 빅오픈에서 나란히 컷 탈락한 뒤 이번 대회에 출전한다.

빅오픈에서 만만치 않은 모습을 보인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대표주자 최혜진과 조아연(20)은 다시 한번 LPGA ‘직행 티켓’을 정조준한다.

최혜진은 빅오픈에서 박희영, 유소연과 공동 선두로 연장전에 들어간 뒤 박희영과 4차 연장전까지 치른 끝에 준우승, 국내 무대 최강자다운 면모를 뽐냈다.

조아연은 4라운드 난조로 공동 16위로 미끄러졌으나 3라운드 단독 선두에 오르며 가능성을 확인했다.

[email protected]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의 ‘Most romantic city’는 타스마니아의 론세스톤 타운

온라인 쇼핑 서비스 ‘Picodi’ 조사… 시드니-멜번은 19-20번째 전 세계 ‘낭만의 도시’를 연상할 때 가장 먼저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