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지난 10년 사이 호주인의 ‘구글’ 최다 검색어는 ‘산불’

지난 10년 사이 호주인의 ‘구글’ 최다 검색어는 ‘산불’

가장 극심했던 지난해 연말 3개월 사이 조회수, 500% 이상 늘어나

지난 10년 사이, 호주 국민들 사이에서 가장 큰 관심을 불러 일으켰던 뉴스는 단연 ‘산불’(bushfire)이었다. 호주 산불은 세계 최대 인터넷 검색엔진인 ‘구글’(google)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주제로 집계됐다.
호주 구글(google.com.au)이 지난 1월18일 내놓은 이번 검색어 집계는 2010년 1월1일부터 2019년 12월31일까지의 조회수인데, 특히 ‘산불’에 대한 검색 건수는 지난해 연말, 호주 전역으로 확대된 역대 최악의 산불 사태 상황에서 급격히 증가, 그 동안 상당한 관심을 모았던 2014년 MH370 항공기 추락과 2018년 영국 왕실 해리 왕자(Prince Harry, Duke of Sussex)의 결혼, 2016년 미 대통령 선거 주제를 크게 앞질렀다.
‘Google Australia’ 사의 데이터 큐레이터 안나 프리랜드(Anna Freeland)씨는 “지난 3개월 사이의 산불에 대한 검색은 일반적인 월 최대 주제에 비해 500% 이상 증가했다”고 말했다.
호주 구글 측에 따르면 ‘산불’ 주제 하나만 볼 때 수개월 전까지만 해도 가장 많았던 조회 기록은 지난 2009년 2월 빅토리아(Victoria) 주에서 발생됐던 ‘Black Saturday’ 산불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산불 조회는 이 기록을 넘어섰다. 프리랜드씨는 “특히 지난 1월4일 산불 검색 건수는 ‘Black Saturday’ 조회에 비해 37배 이상 증가했다”고 말했다.

2010년 1월1일부터 지난해 말까지 호주 구글 검색의 최다 5개 주제 가운데서도 ‘산불’은 압도적으로 많았다.

호주 구글의 이 자료는 ‘엔터티’(entities) 검색을 기반으로 한다. 가령 ‘fires’와 ‘bushfires’가 특정 단어로 구분되기보다 하나의 주제로 만들어지는 방식이다.
호주 연방 선거가 치러졌던 지난해의 경우 ‘fires near me’, ‘how to vote’는 호주인 1인 당 평균 11회가 검색됐다.

전 세계 사람들의
관심이 된 ‘Australia’

전 세계인의 구글 검색을 보면 지난해 12월 한 달, ‘Australia’는 가장 많은 조회 기록을 보였다. 이는 올해에도 이어져 신년 첫주 ‘Australia’ 검색은 평소에 비해 340%나 급증했다.
‘Australia’를 검색한 전 세계인들의 관심은 산불이 호주 야생동물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산불피해자 지원 차원의 기부금 제공을 위한 자선단체에 모아졌다. 프리랜드씨에 따르면 전 세계 네티즌들이 구글 검색창에 입력한 것은 ‘How many animals died in Australia fire?’, ‘How to help Australia fires’ 및 ‘bushfire appeals’였다.
산불과 관련,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에 대한 검색 또한 크게 증가해 지난해 11월 들어 많아지기 시작하다 12월에는 전달에 비해 195%나 증가했다. 당시 모리슨 총리는 산불 상황을 외면한 채 가족과 함께 하와이로 휴가를 떠났다가 긴급히 돌아오는 해프닝을 벌인 바도 있다. 또 이달 3일, 순식간에 엄청난 피해를 입은 NSW 남부 코바고(Cobargo) 현장을 방문했을 때에는 이 지역 한 청소년에게 악수를 건넸다가 외면당하는 어색한 모습이 동행한 미디어의 카메라에 포착, 온라인을 통해 호주뿐 아니라 전 세계 네티즌들에게도 급속히 확산됐다.

‘호주 산불’과 함께 전 세계인들 사이에서는 산불로 인한 호주 야생동물 피해에 관심이 많았음이 구글 검색을 통해 공식 확인됐다. 사진은 전 세계 언론들이 전한 코알라 피해 관련 뉴스들.

그런 반면 이번 자료는, 정치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호주 국민들의 관심이 캔버라(Canberra. 연방 의회가 있음)보다 백악관에 더 집중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10년 사이 호주 국민들이 구글을 통해 가장 많이 검색한 주제는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였으며, 이는 지난해 5월 치러진 ‘호주 연방 총선’ 관련 조회 수를 크게 앞질렀다.

■ 지난 10년 사이, 상위 검색 5개 주제
(괄호 안은 최다 검색 시기)
-Bushfires(2019년 12월)
-US election(2016년 11월)
-Australian census(2016년 8월)
-Bitcoin price run(2017년 12월)
-MH370(2014년 3월)

김지환 객원기자 [email protected]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GP, 43초 원격 상담에 $80 청구

병원의 일반 진료 운영비가 급증하는 가운데 호주 국내 벌크빌링(Bulk-billing) 시스템이 붕괴될 위기에 처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