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페더러·윌리엄스·나달 등 호주 산불 피해 돕기 자선 경기 출전

페더러·윌리엄스·나달 등 호주 산불 피해 돕기 자선 경기 출전

세리나 윌리엄스(왼쪽)와 로저 페더러. [AFP=연합뉴스]
로저 페더러(스위스)와 세리나 윌리엄스(미국), 라파엘 나달(스페인) 등 세계적인 테니스 스타 선수들이 호주 산불 피해를 돕기 위한 자선 경기에 출전한다.

AAP통신 등 호주 언론은 9일 “호주오픈 개막을 앞둔 15일 호주 멜버른의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산불 피해 돕기 자선 경기인 ‘랠리 포 릴리프(the Rally for Relief)’가 열린다”고 보도했다.

이 대회에는 페더러, 윌리엄스, 나달 외에 닉 키리오스(호주), 오사카 나오미(일본), 캐럴라인 보즈니아키(덴마크),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 등 남녀 톱 랭커들이 동참한다.

올해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은 20일 호주 멜버른에서 개막할 예정이다.

다만 최근 호주는 동남부 지역의 산불로 극심한 피해를 겪고 있다.

지난해 9월 이후 호주에서 계속 번지는 산불은 대략 아이슬란드 크기에 맞먹는 1천만 헥타르 이상의 면적에 피해를 줬고 최소 25명이 숨지는 인명 피해까지 발생했다.

6일부터 호주 캔버라에서 열릴 예정이던 남자프로테니스(ATP) 캔버라 인터내셔널 챌린저 대회는 산불의 영향으로 캔버라 서쪽 600㎞에 위치한 벤디고로 개최지가 변경됐다.

호주오픈이 열리는 멜버른 역시 호주 동남부 지역이라 산불의 영향이 우려되는 가운데 대회 조직위원회는 “지붕을 닫고 경기할 수 있는 코트가 3개가 있기 때문에 대회는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며 “다만 실시간으로 공기의 상태를 점검해 선수와 팬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bout admin

Check Also

멜버른에서 2주 격리 후 돌아온 NSW주 울워스 직원 확진 판정

  시드니에  거주하는 울워스 직원한명이 지난 2주간  멜버른 호텔에서 격리 기간이 끝나고  NSW  돌아 온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