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울룰루 등반하던 12세 소녀 20m 아래로 추락

울룰루 등반하던 12세 소녀 20m 아래로 추락

남호주 관광객 12세 소녀가 울룰루 등반하다 정상에서 내려오던 중 20미터 아래로 추락했다.

이 소녀는 부모님과 남동생과 함께 지난 일요일 울루루를 방문했다. 

소녀가 발을 헛디뎌 가파른 등반로에서  빠르게 구르면서 추락했다고 알려졌다.

20미터~30미터 사이 굉장히 높은곳에서 추락했다고 추정된다.

소녀는 헬기 응급구조로 앨리스 스프링스 응급실로 바로 이송됐다.

바위위에 떨어져 있다 구조된 소녀는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는것으로 알려졌다.

살아남은 건 기적이며 심각한 부상을 입지 않은것은 매우 운이 좋았다고 구조 관계자들은 말했다.

하지만 로얄 플라잉 닥터 서비스(RFDS) 관계자는 잠재적 사고와 부상에 대해서 매우 심각하게 우려하고있다.

다만 소녀는 손가락에 심각한 부상을 입었고, 발목부상으로 인해 발목이 부어 올랐다고 병원 간호사가 전했다.

굴러 떨어지면서 피부가 벗겨져 철과상으로 뒤덮혀 있었고 현재는 응급 치료가 완료된 상태라고 말했다.

소녀는 현재 안정된 상태이며, 자신이 “운이좋게 살아 남은것 대해 매우 기뻐하고 있다”고 병원 관계자는 말했다.

10월 26일부터 울룰루 등반은 공식적으로 금지된다.

출처: 9News

 

About admin

Check Also

태평양 노동자 이주 프로그램 강화 논란

호주 정부가 태평양 제도로 호주로 이주한 노동자들의 도피를 막기 위해 공격적인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이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