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제이미 올리버, 방송 등 부업으로 배당 77억원…본업 식당은 파산

제이미 올리버, 방송 등 부업으로 배당 77억원…본업 식당은 파산

제이미 올리버, 방송·출판·라이선싱 등이 주수입원

제이미 올리버, 방송·출판·라이선싱 등이 주수입원

스타 요리사 제이미 올리버(44)가 지난해 자신이 운영하는 레스토랑 체인사업 부문이 극심한 부진을 겪었으나 부수입을 통해 520만 파운드(77억 원)를 배당으로 받아 간 것으로 드러났다.

1일 더타임스와 가디언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올리버는 지난해 자신이 이끄는 두 개의 법인으로부터 이처럼 거액의 배당을 받았다.

올리버가 100% 지분을 소유한 ‘제이미 올리버 홀딩스’가 200만 파운드(30억 원)를, ‘제이미 올리버 라이선싱’이 320만 파운드(47억 원)를 배당금으로 지급했다.

제이미에 관한 방송과 출판, 라이선싱 등을 관리하는 제이미 올리버 홀딩스는 지난해 이익이 4.9% 증가했다. 그는 지난해 방송과 책 출판, 라이선스 등으로 모두 440만 파운드(65억 원)를 벌어들였다.

이런 배당금은 전년도의 860만 파운드(127억 원)보다는 줄어든 규모다.

그러나 제이미가 이끄는 레스토랑과 미디어를 포함한 전체 사업 부문의 실적은 좋지 않았다.

이들 전체 사업 부문의 매출은 지난해 4천350만 파운드(640억 원)로 증가했지만, 레스토랑 사업부문과 관련된 980만 파운드(144억 원)의 일회성 비용 지출로 세전 이익은 거의 반 토막이 난 780만 파운드를 기록했다.

슈퍼마켓 체인 테스코 등과 장기 라이선싱 계약을 맺고 돈 먹는 하마 격이었던 음식 잡지 ‘제이미’를 2017년에 폐간한 것이 전체 사업 부문에서 이익을 기록하는 데 도움이 됐다.

요리 강습 중인 제이미 올리버(왼쪽)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요리 강습 중인 제이미 올리버(왼쪽)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돈을 쏟아부었지만, 그의 본업 격인 레스토랑 체인 사업 부문은 결국 지난 5월 법정관리를 피하지 못했다.

그의 레스토랑 체인 ‘제이미의 이탈리아 식당’은 법정관리로 영국 내 25개 지점 중 3개를 제외하고는 모두 폐쇄됐으며 직원 약 1천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제이미의 이탈리아 식당’의 경우 개트윅 공항 내 3개 지점만이 다른 업체가 운영을 맡는 식으로 명맥이 유지되고 있다.

영국 내 레스토랑 체인 사업장이 손을 든 것과 달리 글로벌 레스토랑 사업은 지점 수를 늘렸다.

지난해 3개 나라에서 12개의 매장을 늘리면서 전 세계 지점은 모두 62개로 늘었다. 이는 현재 67개로 증가했다.

‘제이미의 이탈리아 식당’은 2008년 처음 문을 열었고, 한때 영국 내 전역에서 40개 이상으로 늘기도 했지만, 경기 부진과 비용 증가, 소비자 기호의 변화로 타격을 받았다.

제이미의 처남으로 ‘제이미 올리버 홀딩스’의 최고경영자인 폴 헌트는 가디언에 “사업 포트폴리오의 강점으로 2018년의 시련들을 헤쳐 나갈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bout admin

Check Also

풀러턴 호텔 시드니, 마틴 플레이스 1번가에 개장

이달 18일, 시드니의 번화한 중심 업무 지구에 풀러턴 호텔 시드니(Fullerton Hotel Sydney)가 개장했다. 마틴 플레이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