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에서 “마약 밀수 복역” 차관 놓고 총리는 옹호, 야당은 사퇴 충돌

호주에서 “마약 밀수 복역” 차관 놓고 총리는 옹호, 야당은 사퇴 충돌

 

마약 사건 복역 의혹을 받는 타마낫 쁘롬뽀우 농업차관 [EPA=연합뉴스]
20여년 전 호주에서 태국 여권 실세 중 한 명으로 평가받는 타마낫 쁘롬뽀우 농업부 차관이 마약 밀수 사건 주범으로 복역했다는 호주 언론 보도의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총리는 문제 삼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지만, 야당은 정부에 대한 신뢰 훼손을 막기 위해서 차관이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11일 일간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전날 내각 회의를 마친 뒤 타마낫 차관 의혹과 관련, 내각 인사들에 대해 제기된 법적 분쟁들은 이미 관계자들에 의해 명확하게 언급이 된 만큼 더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당시에 이뤄진 설명으로 그 문제들은 일단락돼야 했었다고도 했다

쁘라윳 총리는 그러면서 법적 분쟁에 연루된 내각 인사들로 정부 도덕성이 타격을 입은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과거 모든 정부도 흠결이 있었다”면서 “비판론자들은 과거 정부가 문제들을 가지고 있었는지 여부를 봐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방콕포스트는 이에 대해 쁘라윳 총리가 타마낫 차관을 지지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타마낫 차관은 기자들과 만나 사퇴 여부에 대해 “내가 왜 사퇴해야 하느냐”고 반문하고, 호주 언론 보도는 현 정부를 흠집 내려는 태국 내 누군가에 의해 쓰인 거짓 보도가 확실한 만큼, 이들을 대상으로 민·형사상 소송을 준비할 것을 법률팀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푸어타이와 퓨처포워드 등 야당 연합의 아디손 삐앙껫 대변인은 이번 일로 정부 이미지가 훼손되고 총리도 곤경에 빠질 수 있다면서, 총리가 타마낫 차관을 사퇴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탐마삿 대학 법대 아논 마뭇 교수는 태국 법원에 의한 유죄 판결이 아닌 만큼 이번 일은 법적이 아닌 정치적 사안이라며, 차관직 적격 여부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면서 정부에 대한 신뢰를 약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타마낫 차관은 지난 7월 내각 인선 당시 관련 의혹이 일자, 마약 거래범들과 우연히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 있었을 뿐이라며 마약 거래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경미한 범죄로 8개월간 복역했지만 이후 호주 법원이 무죄를 선고하면서 결백이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호주 일간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9일 호주 법원 판결문을 인용, 타마낫 차관이 지난 1993년 헤로인 3.2㎏ 밀수 범죄를 주도한 혐의로 호주에서 체포돼 4년간 징역을 살았다고 보도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bout admin

Check Also

‘아동 성학대’ 혐의 호주 펠 추기경, 대법원 상고

1·2심서 모두 유죄…변론 후 상고심 허가 여부 결정 아동 성 학대 혐의로 1심과 2심에서 모두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