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태국 농업부 차관, 마약 밀수로 복역”…호주언론 보도에 시끌

“태국 농업부 차관, 마약 밀수로 복역”…호주언론 보도에 시끌

“다른 이름으로 밀수사건 핵심 역할”…타마낫 “정적들의 모함” 부인

태국 농업부 차관의 과거 마약 밀수 관련 징역살이를 보도한 시드니모닝헤럴드 신문 [시드니모닝헤럴드 홈페이지 캡처]
태국 농업부 차관이 20여년 전 호주에서 마약 밀수사건에 깊숙이 관여한 혐의로 체포돼 4년간 복역했다는 호주 언론의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호주 일간 ‘시드니 모닝 헤럴드'(SMH)는 전날 법원 판결문을 인용, 타마낫 쁘롬뽀우 태국 농업부 차관이 지난 1993년 헤로인 3.2㎏ 밀수 범죄에 연루돼 호주 현지에서 징역을 살았다고 보도했다.

연립정부를 이끄는 팔랑쁘라차랏당 소속 의원인 타마낫은 이미 지난 7월 차관직에 언급될 때 관련 의혹이 제기돼 적절성 논란이 있었다.

당시 법률문제를 총괄하는 위사누 크루어-응암 부총리는 태국 법원에서의 유죄 판결이 아니기 때문에 내각 자리를 맡는 데 결격 사유가 될 수 없다며 두둔했다.

태국 정가 일각에서는 타마낫 차관이 호주에서 복역했다는 사실을 알고는 있었지만, 이 보도 전까지 정확한 사실관계는 알지 못했다.

타마낫 차관도 의혹이 제기될 당시 언론에 불행하게도 헤로인 밀수범들과 같은 장소, 같은 시간에 있었을 뿐이라면서 헤로인 밀수와는 관련이 없다고 부인했다.

또 단지 경범죄로 체포돼 몇 개월간 구류를 산 뒤 풀려난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타마낫 차관은 “호주 시드니에서 4년간 평범한 삶을 살았다. 내 말이 사실인지 아닌지 시드니 법원에 물어보면 될 것”이라며 자신감마저 내비쳤다.

호주 신문에 과거 마약 밀수 관련 징역을 살았다고 보도된 타마낫 태국 농업부 차관
호주 신문에 과거 마약 밀수 관련 징역을 살았다고 보도된 타마낫 태국 농업부 차관[시드니모닝헤럴드 홈페이지 캡처]

그러나 ‘타마낫의 주문’대로 법원을 상대로 취재한 SMH 보도에 따르면 당시 마낫 봇롬이라는 이름을 썼던 타마낫 차관은 헤로인 밀수사건의 주요 인물 중 한명이었다.

헤로인 밀수를 알고 있었을 뿐 아니라 헤로인을 운반 담당의 비자 발급을 돕고 항공권까지 사주는 등 적극적으로 개입한 인물이었다는 게 SMH의 보도 내용이다.

이복형제 및 호주 조직원 두 명과 함께 체포된 타마낫 차관은 처음에는 혐의를 부인해 징역 9년 형이 선고됐지만, 이후 범행을 자백해 4년간의 가석방 금지가 포함된 징역 6년으로 감형됐다고 SMH는 전했다.

재판 기록에 따르면 타마낫 차관은 체포 당시 태국 내 사법부나 경찰 쪽 고위 인사들과 친분이 두터웠음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그는 이복형제와 함께 약 4년간 복역한 뒤 1997년 석방 직후 태국으로 추방됐다.

호주 언론의 보도에 대해 타마낫 차관은 자신을 헐뜯으려는 세력들에 의한 또 다른 시도에 불과하다며 “기사를 믿지 마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이런 의혹은 정적들의 작품이라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내각의 누구도 이 일에 대해서 자신에게 묻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타마낫은 농업부 차관이지만, 연립정부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어 정치적 존재감은 큰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bout admin

Check Also

‘아동 성학대’ 혐의 호주 펠 추기경, 대법원 상고

1·2심서 모두 유죄…변론 후 상고심 허가 여부 결정 아동 성 학대 혐의로 1심과 2심에서 모두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