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친딸 상습 성폭행범 45년 징역형 선고

친딸 상습 성폭행범 45년 징역형 선고

시드니 74세 남성이 친딸을 수년간 성폭행한 혐의로 남은 평생을 감옥에서 지내게 됐다.

리차드 헤인스(Richard Haynes)는 친딸 제니(Jeni)를 1970년과 1980년 사이 지속적으로 강간 및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2017년 영국에서 송환됐다.

그녀는 4살때부터 아버지에게 성폭행을 당했으며, 11살이 될 무렵 이로인해 당시 해리성 정체 장애(dissociative identity disorder)까지 앓았다.

제니의 아버지는 총 25건의 성폭행 혐의를 인정했다.

남성은 결국 오늘 다우닝센터법원에서 열린 최종판결에서 총 45년 형량을 선고 받았다.

남성은 현재  여러가지 질병을 앓고 있으며 감옥에서 생을 마감할 것이라고 알려졌다.

가석방을 염려했던 그녀는 45년형 최종선고가 내려진 후 자신의 “아버지를 다시는 생각 안해도 될것 같다”며 매우 행복해 했다.

그녀는 아버지로 인해 평생 자신의 생일과 이성교제를 거부했고, 화장실과 남자에 대한 경계심으로 평생 고통스러워했다고 알려졌다.

출처: 9News 

 

 

About admin

Check Also

‘아동 성학대’ 혐의 호주 펠 추기경, 대법원 상고

1·2심서 모두 유죄…변론 후 상고심 허가 여부 결정 아동 성 학대 혐의로 1심과 2심에서 모두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