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배일동 명창의 ‘심청가’에 호주 시드니가 “얼씨구!”

배일동 명창의 ‘심청가’에 호주 시드니가 “얼씨구!”

‘우리 말과 소리의 뿌리’ 강연회 열려…참석자들 환호·갈채 보내

“‘두눈을 번쩍’ 하는 대목에서 하마터면 ‘아이고 아버지’ 하며 무대로 뛰쳐나갈 뻔했어요.”

배일동 명창의 판소리 심청가 중 심봉사 눈뜨는 장면에 몰입한 한 여성 관객의 고백이다.

“‘두눈을 번쩍’ 하는 대목에서 하마터면 ‘아이고 아버지’ 하며 무대로 뛰쳐나갈 뻔했어요.” 배일동 명창의 판소리 심청가 중 심봉사 눈뜨는 장면에 몰입한 한 여성 관객의 고백이다.

6일 저녁 호주 시드니 이스트우드에 위치한 한호일보 대강당에서 중요무형문화재 5호 판소리 이수자 배일동 명창의 강연회와 심청가 공연이 열렸다.

배일동 명창은 30대 초반에 7년 동안 지리산 계곡에서 판소리 독공(獨功)을 통해 득음한 것으로 유명한 국악인이다.

그는 ‘우리 말과 소리의 뿌리’라는 제목의 강연에서 “만물은 태평하지 않으면 불평(不平)의 울음을 내는데, 인간의 호흡이 들어가 이를 평평(平平)하게 만드는 것이 음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말의 초성·중성·종성에는 밀고 달고 맺는 천지인(天地人) 삼재와 원방각(圓方角)의 원리가 들어있다”면서 “이는 ‘하나’만 파고드는 일본과 ‘둘’을 펼쳐내기만 하는 중국과는 구별되는 고유한 특성”이라고 주장해 참석자들의 공감을 끌어냈다.

2019년 9월 6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배일동 명창 강연회
2019년 9월 6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배일동 명창 강연회(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이어 “판소리 다섯 마당은 잘났든 못났든 우리가 태어난 근본에 어긋나지 않는 삶의 모습을 진솔하게 담아낸 공감의 소리”라면서 “이를 통해 ‘나’와 ‘너’가 ‘우리’로 크게 하나됨, 대동(大同)을 이룬다”고 역설했다.

강연을 마친 후 배 명창은 김철기(원광디지털대학 전통예술공연학과) 교수의 고수 장단에 맞춰 심봉사 눈 뜨는 대목을 열연해 관객들의 환호와 갈채를 받았다.

심봉사가 눈을 뜨고 기뻐하는 장면에서는 100여명의 관객들이 손뼉을 치며 “얼씨구”, “좋다”,”얼쑤” 등 추임새를 넣으며 함께 어우러지는 모습을 보였다.

왜 심봉사 눈 뜨는 대목을 골랐느냐는 질문에 그는 “여러 판소리 중에서 가장 극적인 이야기로서 어둠 속에서 눈을 뜬다는 것은 새로운 세상을 여는 희망의 메시지를 던지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판소리를 연구하는 영국 출신 문화인류학자 안나 예이츠(30) 박사
판소리를 연구하는 영국 출신 문화인류학자 안나 예이츠(30) 박사(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판소리를 연구하는 영국 출신 문화인류학자 안나 예이츠(30) 박사는 유창한 한국어로 “배일동 명창의 공연 소식을 듣고 캔버라에서 한달음에 달려왔다”면서 “몇 년 만에 그것도 시드니에서 판소리의 진수를 즐길 수 있어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일동 명창 시드니 강연회에서 대금산조를 연주하는 이우희 국악인과 김철기 고수
배일동 명창 시드니 강연회에서 대금산조를 연주하는 이우희 국악인과 김철기 고수(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한성주 사진작가의 사회로 진행된 이 날 행사에는 시드니에서 활동하는 이우희 국악인이 대금산조를 통해 두견새의 울음을 연상케 하는 애절한 음률을 선보이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bout admin

Check Also

‘아동 성학대’ 혐의 호주 펠 추기경, 대법원 상고

1·2심서 모두 유죄…변론 후 상고심 허가 여부 결정 아동 성 학대 혐의로 1심과 2심에서 모두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