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中, 호주 ‘중국계 호주 작가 기소’ 우려에 “법대로 처리 중”

中, 호주 ‘중국계 호주 작가 기소’ 우려에 “법대로 처리 중”

중국에서 간첩 혐의로 기소된 중국계 호주 작가 양헝쥔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호주 당국이 중국에 억류된 중국계 호주 작가 겸 민주화 운동가인 양헝쥔(楊恒均·53)이 간첩 혐의로 공식 기소된 데 대해 우려를 나타내자 중국이 법에 따라 사건을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양헝쥔의 기소와 관련해 논평을 요구받고 이같이 답했다.

겅 대변인은 이번 사건에 대해 호주 각계의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중국은 현재 이 사건을 처리 중”이라며 “중국 국가안보기관은 법에 따라 사건을 처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 안보 당국은 양헝쥔의 각종 권리를 충분히 보장하고 있다”며 “호주 측의 우려는 아무런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법치 국가”라며 “우리는 호주가 중국 사법 주권을 존중하고, 압박과 조작 등 간섭을 즉시 중단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또 중국이 호주 국내 여론에 영향을 끼치는 데 대해 호주 당국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 것과 관련해서는 “중국이 호주에 침투를 시도한다는 식의 주장은 헛소문일 뿐”이라며 “양국은 이런 소문을 신경 쓸 필요 없이 협력과 인문 교류 증진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머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은 지난 27일 성명을 통해 중국 정부가 양 작가를 간첩 혐의로 체포한 사실을 전하면서 “그는 7개월 넘게 정식 기소 절차도 없이 혹독한 상황에서 갇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1월 가족과 함께 미국 뉴욕을 떠나 광저우 공항에 도착한 양헝쥔은 입국 직후 중국 지방 당국에 의해 억류된 뒤 가택 연금에 처했고, 지난달 베이징의 범죄수용소로 이감됐다.

중국 정부는 이 기간 그에게 변호사나 가족 접견권을 허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신 주중 호주 대사관의 영사 관계자들이 매달 30분씩 그를 방문하는 것만 허용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bout admin

Check Also

태평양 노동자 이주 프로그램 강화 논란

호주 정부가 태평양 제도로 호주로 이주한 노동자들의 도피를 막기 위해 공격적인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이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