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U-17 축구대표팀, 9월에 호주와 평가전

U-17 축구대표팀, 9월에 호주와 평가전

한국 U-17 축구대표팀 선수들 [대한축구협회 제공]
오는 10월 개막하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10월 26일~11월 17일·브라질)을 준비하는 한국 U-17 대표팀이 9월 유럽 전지훈련에서 호주와 평가전을 치른다.

대한축구협회는 23일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U-17 대표팀이 9월 3일부터 12일까지 영국에서 전지훈련을 치른다”라며 “전지훈련 기간에 호주(8일)와 평가전에 나선다”고 밝혔다.

브라질과 호주는 올해 U-17 월드컵 본선 진출팀이고, 잉글랜드는 본선 진출에 실패했지만 2017년 대회 우승국이다.

김정수 감독은 이번 전지훈련을 통해 U-17 월드컵에 나설 최종 명단을 추린다는 계획이다.

이번 소집 명단에는 2002년생 K리그 산하 유스팀 선수들이 주축으로 7월 독일 전지훈련에 참가한 선수들이 대거 포함됐다.

포항제철고 ‘공격수 트리오’ 최민서, 홍윤상, 김용학을 필두로 K리그 U-18 챔피언십에서 금호고를 우승으로 이끈 골키퍼 신송훈도 선발됐다. 해외파는 아우크스부르크(독일) 소속의 수비수 김태호가 유일하다.

김 감독은 “본선에서 만날 수 있는 브라질, 호주 등 강팀들과 경기를 통해 경험을 쌓고 보완할 점들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U-17 대표팀은 26일 소집돼 9월 2일까지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하다 3일 영국으로 출국한다.

한국은 U-17 월드컵에서 프랑스, 칠레, 아이티와 함께 C조에 속했다. 조별리그 1차전은 10월 27일 아이티와 치른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bout admin

Check Also

‘아동 성학대’ 혐의 호주 펠 추기경, 대법원 상고

1·2심서 모두 유죄…변론 후 상고심 허가 여부 결정 아동 성 학대 혐의로 1심과 2심에서 모두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