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남극발 한랭전선 호주 남동부 강타…곳곳에 악천후 피해 속출

남극발 한랭전선 호주 남동부 강타…곳곳에 악천후 피해 속출

NSW주 블루 마운틴은 폭설로 교통 통제…멜버른서는 강풍으로 운전자 사망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남극발 극 저기압에 의해 형성된 한랭전선이 호주 남동부 빅토리아주와 뉴사우스웨일즈(NSW)주를 강타함에 따라 강풍·한파·폭설을 동반한 악천후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10일 호주 공영 ABC 방송을 포함한 언론이 전했다.

폭설이 내린 호주 NSW주 블루 마운틴 지역 (독자 제공)

NSW주 블루 마운틴 지역에는 폭설이 내려 인근 그레이트 웨스턴 하이웨이는 물론 철도 서비스까지 통제되고 있다.

교통통제센터는 이날 아침 이 지역을 통과하는 모든 차량 운전자들에게 안전경보를 발령하고 통제관의 지시에 따를 것을 요청했다.

뉴캐슬에서는 시속 98km 강풍으로 양로원 건물 지붕이 대파돼 주민 30여명이 긴급 대피하는 등 NSW주 전 지역에 강풍·한파 경계령이 내려졌다.

북서 내륙에 위치한 리스고우는 기온이 영하 4도까지 떨어져 한파 피해가 우려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설이 내려 교통이 정체되고 있는 호주 NSW주 블루 마운틴 인근 도로
폭설이 내려 교통이 정체되고 있는 호주 NSW주 블루 마운틴 인근 도로(독자 제공)

한편 멜버른 북서쪽에 위치한 블랙스퍼에서는 전날 아침 극심한 강풍에 무너진 가로수가 자동차를 덮쳐 여성 운전자가 현장에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동승했던 남편과 자녀 둘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호주 멜버른 북서쪽 블랙스퍼에서 강풍으로 무너진 가로수에 깔린 자동차
호주 멜버른 북서쪽 블랙스퍼에서 강풍으로 무너진 가로수에 깔린 자동차호주 공영 ABC 방송 홈페이지 캡처(www.abc.net.au)

호주 기상청(BOM)이 “올해 들어 남동부 지역을 강타한 최악의 악천후 사태”라고 거듭 경고하는 가운데 주정부 응급 서비스는 운전자들에게 “안전운행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bout admin

Check Also

정계 인사 후원금이 호주 정치에 미치는 영향은 무엇인가?

정치 후원금 사용의 투명성 제고-사회적 이슈에 대한 정책 강화 기여 이달 초 호주 선거관리위원회(Australian Electoral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