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남동부 강풍·한파 악천후…항공편 취소·대량 정전 사태

호주 남동부 강풍·한파 악천후…항공편 취소·대량 정전 사태

남극발 극 저기압으로 인한 한랭전선 영향…”주말에 더 심해질 것” 경고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남극에서 형성된 극 저기압의 영향으로 강풍·한파를 동반한 악천후가 호주 남동부 지역을 강타했다고 호주 공영 ABC 방송과 언론이 9일 전했다. 

강풍과 함께 폭설이 쏟아진 호주 빅토리아주의 마운트 불러 (Mount Buller) 호주 공영 ABC 방송 홈페이지 캡처 (www.abc.net.au)

호주 기상청(BOM)은 남호주주(洲)·빅토리아주·뉴사우스웨일즈(NSW)주 등 3개 주를 대상으로 올겨울 최악의 악천후 경계령을 연속 발동했다.

이날 새벽부터 멜버른과 애들레이드를 중심으로 하는 호주 남부 지역이 한랭전선의 영향권에 들어가면서 시속 120~130km 강풍이 불기 시작했다.

남호주주(洲)에서는 강풍으로 인한 변전소 손상으로 건물 8천5백 채가 정전됐고, 빅토리아주에서는 해변에 설치된 목조 교각이 파손되기도 했다.

빅토리아주의 마운트 불러(Mount Buller)나 NSW주의 스레드보 같은 고지대에서는 기온이 영하 7도까지 급강하하면서 폭설이 쏟아졌다.

마운트 불러 스키장 라일라 모건 홍보 담당자는 “적설량이 너무 많아 스키장에서 눈을 치워야 하는 예외적인 상황”이라면서 “최선을 다해 악천후에 대처하고 있다”고 밝혔다.

NSW주 국립공원·야생동물 서비스는 기상 상황이 호전될 때까지 내륙 지방 여행을 자제할 것으로 당부했다.

시드니와 멜버른 공항은 현재 한 방향 활주로만 운용하고 있으며, 64개 국내 항공편이 무더기로 취소됐다.

호주 기상청은 “악천후가 주말에는 더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동부 해안 지역은 시속 120km나 되는 강풍으로 인한 피해와 화재 위험에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09 16:05 송고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온라인 쇼핑몰 입점업체 “욱일기 상품 안팔아요”

호주의 쇼핑몰 레드버블에 입점한 ‘임팩트’가 욱일기 디자인 상품 판매를 중단했다. 미국의 유명 온라인 쇼핑몰 월마트에서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