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겨울 추위 녹일 한국 영화 22편…4개 도시서 상영

호주 겨울 추위 녹일 한국 영화 22편…4개 도시서 상영

2019 호주한국영화제 개막작 ‘항거:유관순 이야기’ 스틸 [호주한국영화제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호주의 한겨울 추위를 녹여줄 한국 영화 22편이 8월 22일부터 9월 12일까지 시드니, 캔버라 등 4개 도시에서 상영된다.

주시드니한국문화원이 주최하는 ‘제10회 호주한국영화제’에서다. 올해는 영화제 출범 10년을 기념해 최신 영화를 호주 관객에 선보인다.

개막작은 유관순 열사의 3·1 만세운동 1년 후 서대문형무소 생활을 조명한 ‘항거:유관순 이야기’다. 이 영화의 조민호 감독과 배우 고아성·김예은이 출연해 관객과 대화의 시간도 갖는다.

한국 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시드니영화제 최고상을 받은 ‘기생충'(감독 봉준호)을 비롯해 할리우드에서 리메이크될 예정인 천만 관객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 제72회 칸 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마동석, 김무열 주연의 범죄 액션 ‘악인전'(감독 이원태) 등 국내외서 스크린을 달궜던 영화가 호주 관람객과 만난다.

또 ‘증인'(감독 이한), ‘미성년'(감독 김윤석),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 ‘내 안의 그놈'(감독 강효진), ‘기묘한 가족'(감독 이민재) 등 올해 개봉한 영화들이 상영된다.

독립영화인 레슬링 소재의 코미디 ‘튼튼이의 모험'(감독 고봉수), 금융 범죄 영화 ‘돈'(감독 박누리), 군사작전 영화 ‘PMC: 더 벙커'(감독 김병우) 등도 재미와 감동을 전한다.

또 시드니국제영화제(SFF)와 공동으로 ‘봉준호 감독 특별 회고전’도 시드니에서 개최된다. ‘기생충’ 등 지난 20년간 봉 감독의 대표작이 상영될 예정이다.

박소정 문화원장은 “호주한국영화제는 지난 10년간 한국문화를 알리는 대표적인 축제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도시별 영화 상영 일정은 영화제 사이트(www.koffia.com.au)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31 10:02 송고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온라인 쇼핑몰 입점업체 “욱일기 상품 안팔아요”

호주의 쇼핑몰 레드버블에 입점한 ‘임팩트’가 욱일기 디자인 상품 판매를 중단했다. 미국의 유명 온라인 쇼핑몰 월마트에서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