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경찰, 성범죄 신고에 포상금 4억원…피해자는 학업 중단

호주경찰, 성범죄 신고에 포상금 4억원…피해자는 학업 중단

1년 전 멜버른 번화가 발생…피해여성 “삶에 큰 충격” 고통 털어놔

[출처: 호주 빅토리아주 경찰 소셜미디어]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호주 경찰이 호주 제2대 도시 멜버른의 도심 한가운데에서 일어난 성범죄를 꼭 해결하겠다며 4억 원의 포상금을 내걸었다.

호주 빅토리아주 경찰은 주도인 멜버른에서 1년 전 발생한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단서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50만 호주달러(약 4억 원)의 포상금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호주 공영 ABC 방송이 18일 보도했다.

경찰은 당시 가해자로 보이는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남성의 사진도 재차 공개했다.

성범죄 담당부서를 맡은 스티브 윌슨은 “이 사건은 멜버른의 가장 분주한 교차로랄 수 있는 곳에서 발생한 끔찍한 범죄”라고 이 방송에 설명했다.

윌슨은 이어 “우리 사회의 가장 취약한 사람 중 한 명에게 일어날 수 있는 이런 일은 엄청나게 충격적인 것으로, 우리는 책임이 있는 사람을 찾아내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필요한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사건은 지난해 6월 토요일 이른 새벽 멜버른의 도심 한가운데인 플린더스 스트리트 역 인근에서 일어났다.

당시 18세의 여성은 술을 곁들인 친구 생일 파티를 가진 뒤 트램을 타기 위해 걷다가 뒤따라오던 한 남성에 의해 골목길로 끌려가 성폭행을 당했다.

사건 1년이 지나 이 여성은 당시 사건이 삶에 엄청난 영향을 줬다며 처음으로 자신이 겪고 있는 고통을 대중에게 털어놓았다.

이 여성은 녹음 영상을 통해 당시 “완전히 충격과 공포 상태”였고 여전히 두려움에 떨고 있다며 대학 학업마저 중단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 여성은 “처음에는 단지 사건을 겪은 것을 부정하는 심리 상태에 있었지만, 상황은 더욱 나빠졌다”며 학교에도 집중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 여성은 지금도 전반적으로 많은 두려움 속에 있고, 더 조심스러우며, 사람을 덜 믿고 있다며 사람들의 제보를 통해 이번 사건이 풀린다면 자신의 고통도 많이 덜 수 있다고 호소했다.

경찰은 가해자의 신원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이 벌을 받아야 할 처지라면 기소를 면제하는 것도 검토할 수 있다며 신고를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8 10:07 송고

 

About admin

Check Also

“재외 선거인 등록하세요”

제21대 국회의원 재외선거 내년 4월 15일 한국의 국회의원들을 뽑는 총선일을 앞두고 한국의 중앙선관위가 재외국민들에 대한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