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총선 주요 이슈는 ‘기후변화’…과학자 62명 공동성명

호주 총선 주요 이슈는 ‘기후변화’…과학자 62명 공동성명

총선 이틀 앞 노벨상 수상자 등, 기후변화 신속 대응 촉구

호주의 환경운동가들이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는 모습. 2019.5.1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노벨상 수상자를 포함한 호주의 과학자 62명이

총선을 이틀 앞둔 16일(현지시간) 새로 구성될 차기 정부에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공개서한을 통해 “호주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파리기후협정 의무로부터 점점 멀어지고 있다”며 “토요일(18일) 총선에서 어느 당이 승리하든 다음 국회는 기후변화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최우선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dpa통신이 보도했다.

2015년 195개 당사국이 채택한 파리기후협정은 21세기 지구 평균기온 상승 폭을 산업화 이전 대비 2도 이하로 유지하기 위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단계적으로 감축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들은 “지난 정부가 기후변화에 소극적으로 대처하면서 호주인들이 쓰라린 대가를 치렀고, 우리는 지금 현재 기후변화 위기에 처했다”면서 “기온 상승을 2도 이하로 낮추기 위해 즉각적이고 강도 높은 행동이 필요하다. 대응 시한은 2050년이 아니고 2030년조차 아닌 바로 지금”이라고 호소했다.

서한에는 피터 도허티 멜버른대 교수(1996년 노벨생리의학상), 틸만 러프(1985년 노벨평화상) 핵전쟁방지국제의사회(IPPNW) 공동대표 등 노벨상 수상자들을 비롯해 다수의 과학자와 여러 분야 전문가들이 서명했다.

기후변화는 이번 호주 총선의 최대 이슈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주요 정당이 저마다 기후변화 대응을 공약한 가운데 야당인 노동당은 강도 높은 조치를 약속했지만 보수 성향의 집권 자유당·국민당 연합은 신중한 접근을 강조해 다소 간의 온도 차를 보인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6 17:19 송고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총선서 출구조사 뒤집고 집권당 승리…”트럼프 당선 데자뷔”

보수성향 자유국민연합, ‘경제 이슈’로 3연속 집권·단독 과반은 미정 야당 노동당 패배 인정…트럼프·네타냐후, 모리슨 총리에 축하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