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2019 연방총선] 안정 과반의석 정부 탄생할까?

[2019 연방총선] 안정 과반의석 정부 탄생할까?

5월 18일 연방총선에서 단독 과반 의석의 집권당이 되기 위해서는 하원(총 151석)에서 최소 76석을 차지해야 한다. 

하지만 집권당의 하원의장 몫을 고려하면 77석을 차지해야 안정적인 정부를 구성할 수 있게 된다.

현재 여론의 추이와 선거구 재조정 등을 고려하면 자유당 연립이 비교적 불리한 국면이라는 것이 정치 평론가들의 대체적인 진단이다.   

그렇다고 노동당의 낙승이 예상된 것도 아니다.

그야말로 박빙의 승부가 예상된다.

지난 2016 연방총선에서 자유당 연립은 76석을 확보해 과반의석에서 1석 많은 상태에서 승리했다.   

이후 말콤 턴불 전 총리의 정계은퇴와 줄리아 뱅스크 의원의 탈당으로 과반의석에 1석 부족한 소수 정부로 전락한 바 있다.  

이로 인해 말콤 턴불 전 총리의 지역구 ‘웬트워스’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무소속의 케린 펠프스 의원이 상정한 난민환자 호주 이송법안이 정부 반대에도 불구하고 상하원을 통과하는 역대급 법안파동이 발생한 바 있다.

파란만장했던 제45대 연방의회의를 마지막으로 장식한 순간이었다.

헌법 44조 ‘이중국적’ 조항에 초토화된 연방의회

실제로 45대 연방의회는 막장 드라마 못지않은 역대급 사건들로 얼룩졌다.

대표적인 사건이 연방의원들의 이중국적 문제였다.

연방헌법 44조에 명시된 이중국적자의 피선거권 금지 조항이 그 발단이었던 것.

이중국적 파동은 녹색당의 스콧 러들램 전 상원의원이 뉴질랜드 시민권자임을 밝히면서 촉발됐지만 이중국적 보유 의원들 대부분은 자신들의 이중국적 보유 여부조차 인지하지 못했던 상태라는 점에서 큰 논란이 됐다.

이로 인해 보궐선거가 이어지면서 정국 불안정과 더불어 국고 손실로 이어지기도 했다.

 45대 연방의회 임기 동안 호주에서는 또 한 명의 연방총리가 탄생된 것 역시 ‘역사의 획을 긋는 사건’이었다.

5년 동안 연방총리 4번 교체

지난해 8월 스콧 모리슨이 호주의 30대 연방총리로 취임하면서 호주에서는 지난 5년 동안 당권 파동으로 연방총리가 4번, 그리고 11년 동안 6차례 바뀌는 기이한 상황이 연출됐다.

지난 2007 연방총선에서 패한 존 하워드 이 후 케빈 러드, 줄리아 길라드, 케빈 러드, 토니 애벗, 말콤 턴불, 그리고 스코트 모리슨에 이르기까지 총 6차례에 걸쳐 5명의 연방총리가 탄생되는 기록을 남겼던 것.

평균 2년에 한번씩 연방총리가 탄생됐고, 케빈 러드, 줄리아 길라드, 토니 애벗, 말콤 턴불 모두 임기를 채우지 못하는 불명예 기록을 이어갔다.

뿐만 아니라  이중국적 문제로 의원직을 포기하고 보궐선거를 통해 의회에 재입성한 바나비 조이스 당시 연방부총리 겸 국민당 당수는 보좌관과의 ‘역대급’ 외도파문이 불거지자 결국 부총리직에서 사퇴했다.

©TOP Digital

About admin

Check Also

20 years of Matildas to get noticed

2019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에 출전한 호주 여자 축구 대표팀 ‘마틸다즈’의 20년전과 오늘의 달라진 위상이 국내외적으로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