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오페라단의 ‘나비부인’ … 카라 손, 마리아나 홍 더블캐스팅

호주오페라단의 ‘나비부인’ … 카라 손, 마리아나 홍 더블캐스팅

시드니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될 호주오페라단 ‘나비부인’의 초초상 역에 한국계 소프라노 카라 손과 마리아나 홍이 더블캐스팅돼 무대에 오른다.

푸치니의 3대 걸작 중 하나로 꼽히는 ‘나비부인’은 청일전쟁 무렵 일본 나가사키를 배경으로 미 해군 대위 핀커톤과 일본 게이샤 초초상의 비극적인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초초상이 부르는 아리아 ‘어느 개인 날’이 유명하다.

카라 손과 마리아나 홍은 2017년 호주오페라단의 ‘나비부인’에서도 더블 캐스팅돼 호평을 이끌어 낸 바 있다. 유럽서 활동하는 카라 손은 당시 호주 데뷔 무대를 가졌으며, 마리아나 홍은 한인동포 1세대로 호주 오페라 무대서 탄탄한 이력을 쌓아왔다. ‘나비부인’은 6월 28일부터 8월 10일까지 공연된다.

 

윤성정 기자

©TOP Digital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총선서 출구조사 뒤집고 집권당 승리…”트럼프 당선 데자뷔”

보수성향 자유국민연합, ‘경제 이슈’로 3연속 집권·단독 과반은 미정 야당 노동당 패배 인정…트럼프·네타냐후, 모리슨 총리에 축하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