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NSW 노동당 ‘고급승용차세’ 시행 계획 ‘재검토’ 시사

NSW 노동당 ‘고급승용차세’ 시행 계획 ‘재검토’ 시사

3.23 NSW 주총선 캠페인 초반에 노동당이 꺼내들었던 ‘고급승용차세’ 도입 계획이 전면 재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NSW 노동당의 마이클 데일리 당수는 “고급승용차세가 도입되면 자칫 농민들과 일부 근로자들에게 부당한 불이익이 돌아갈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좀더 검토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노동당은 당초 10만 달러 이상의 고급 개인 차량에 대해 차량 구입세(stamp duty) 인상 방안을 꺼내들었지만 농촌 지역에서 널리  이용되는 소형트럭, 유트, 대형 4륜 구동형 차량이 대거 증세 대상이 된다는 비판이 촉발됐다.

이런 점에서 데일리 당수는 “논리적이고 합리적인 비판이라는 점에서 일부 계층에 부당하게 불이익이 가해진다면 새로운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전면 손질 가능성을 제시했다.

데일리 당수는 구체적으로 “농촌지역에서 혹은 업무용으로 사용되는 차량에 대해 구입세가 증액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데일리 당수는 그러나 “가장 시급한 사안은 주내에 간호사를 최소 5500명 증원해야 하며 이를 위한 예산 확보”라고 말했다.

노동당은 현재  NSW주 트위드, 리스모어, 발리나 지역구가 이번 총선의 승패를 가름할 격전지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마이클 데일리 당수는 연일 지방 소도시 및 농촌 지역을 순회하며 관련 정책 홍보에 전력투구하고 있다.

 

©TOP Digital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총선서 출구조사 뒤집고 집권당 승리…”트럼프 당선 데자뷔”

보수성향 자유국민연합, ‘경제 이슈’로 3연속 집권·단독 과반은 미정 야당 노동당 패배 인정…트럼프·네타냐후, 모리슨 총리에 축하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