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NSW주정부, 한인 사회 다양한 축제에 70만 달러 지원

NSW주정부, 한인 사회 다양한 축제에 70만 달러 지원

NSW주정부는 향후 4년 동안 한인 사회 다양한 축제에 70만 달러를 지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래이 윌리엄스 NSW주 다문화 장관은 12일 시드니 한인회관을 찾아 “설날, 추석, 한글날을 포함해 한인 커뮤니티의 축제를 지원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6만5000여 명의 한국계 주민들이 NSW주를 고향으로 부르고 있다. 우리는 최근 설날(음력설)을 맞아 한인 커뮤니티와 함께 즐겁게 보냈다. 한민족 축제, 한식 축제, 한국의 날 행사들 또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원금은 한국의 문화를 NSW 커뮤니티와 나누는데 사용될 것”이며 “젊은 세대에게 전통을 전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빅터 도미넬로 NSW주 라이드 의원은 “이번 지원금은 다문화 커뮤니티를 지원하는 NSW주 자유당 정부의 노력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뉴사우스웨일즈주에서 한국의 축제와 행사들이 향후 더 활발해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도미넬로 의원은 “많은 한국계 호주인들이 NSW주에서 비즈니스, 음식, 예술 등 다양한 방면에 걸쳐 많은 기여를 한 것을 알고 있다”고 했다.

한국 축제 및 행사와 관련해 이번 지원금을 신청하려면, NSW주 내에 위치한 비영리 단체여야 하며, 지원 조건을 충족시켜야 한다.

현재 한인 커뮤니티 내에서 주관하는 주요 축제로는 4월 한민족 축제(달링하버)와 10월 한국의 날 축제(이스트우드) 등이 있다. 한민족 축제는 음력설 축제에서 비롯됐으며, 한국의 날 역시 추석을 기념하는 행사로 꾸려져 왔지만, 현재는 명절의 시기와 맞물려 진행되지 않고 있으며, 한글날 행사는 한국 정부 기관인 주시드니한국문화원에서 진행되는 행사 외에 한인 커뮤니티 내에서의 행사는 거의 없는 실정이다. 

한편, 현지 언론들은 “래이 윌리엄스 다문화부 장관이 연일 지원금 전달식 행사만을 치르고 있다”며, “NSW주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NSW주 자유당 정부가 선심성 공약 남발을 저지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TOP Digital

About admin

Check Also

NSW 첫주택구입자 인지세 절감액 총 10억 달러

평균 1만5천 달러, 캠벨타운 1017명 1891만 달러 절감 리버스톤, 첫주택구입자 보조금 650명 686만 달러 ‘최고’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