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거주 위구르족 17명, 중국 신장 수용소·감옥 등에 구금”

“호주 거주 위구르족 17명, 중국 신장 수용소·감옥 등에 구금”

호주 거주 위구르족 인권 운동가들, 호주 정부에 석방 노력 촉구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중국 당국의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내 위구르족을 비롯한 이슬람교도 탄압 과정에서 호주 거주자 17명이 ‘재교육 수용소'(re-education camp)나 감옥 등에 구금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1일 호주에 거주하는 위구르족 인권 운동가 누르굴 사우트를 인용해 17명의 호주 거주자들이 신장위구르자치구의 감옥이나 재교육 수용소 등에 구금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사우트는 감옥이나 재교육 수용소 등에 구금된 호주 거주자 17명 가운데 15명은 호주 영주권자이며, 나머지 2명은 배우자 비자를 보유한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신장위구르자치구에 거주하는 친척들을 만나기 위해 중국을 방문했다가 단속에 걸려 구금된 것 같다고 사우트는 덧붙였다.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내 재교육 수용소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내 재교육 수용소영국 일간 가디언 발행 사진 캡처

사우트는 실종자 가족들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해 신장위구르자치구내 감옥이나 재교육 수용소에 구금된 호주 거주자들의 인원을 집계했다고 전했다.

신장위구르자치구에 구금된 호주 거주 위구르족 가운데 상당수는 호주 시민권을 가진 어린이와 배우자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호주에는 3천명가량의 위구르족이 거주하고 있으며, 사우트는 이들의 인권 보호를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사우트는 17명 가운데 한 명은 감옥에, 12명은 재교육 수용소에 각각 구금돼 있으며, 나머지 4명은 가택 연금 상태에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호주에 거주하는 위구르족 인권 운동가들은 호주 정부에 대해 구금된 호주 거주 위구르족들의 석방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아울러 이들은 중국 당국이 호주의 위구르족 공동체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전화 협박, 개인정보 요구 요구하면서 이에 응하지 않으면 가족에게 보복하겠다고 위협하는 등 심각한 위해를 가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신장위구르자치구 내 위구르족과 카자크족 등 다른 소수민족 이슬람교도를 대상으로 재교육 수용소를 운영하고 있다.

국제 인권단체들과 유엔 인종차별위원회 측은 약 100만 명에 달하는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민족 이슬람교도들이 재교육 수용소에 수용돼 재교육을 받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중국 당국은 작년 10월 9일 발효된 ‘신장위구르자치구 반(反)극단주의 법’을 통해 재교육 수용소를 설치·운용할 수 있는 법적인 근거를 마련했다.

이 법은 ‘지역 정부가 극단주의의 영향을 받은 사람들을 교화하기 위해 직업훈련소와 같은 교육·교화 기관을 설치해 운영, 감독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신장위구르자치구 당국의 재교육 수용소 운영은 유엔 인권 관계자들과 서방 국가들로부터 강력한 비판 대상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재교육 수용소가 테러리즘과 극단주의에 대응하는 데 필요하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인도적 직업교육센터”라고 말하는 등 적극적으로 옹호하고 있다.

작년 말에는 이슬람교도를 대상으로 한 중국 당국의 탄압이 신장위구르자치구를 넘어 또 다른 이슬람교 집단 거주지역인 닝샤(寧夏) 후이족(回族) 자치구로 확산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도 나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1 10:18 송고

About admin

Check Also

접었다 펴는 삼성 ‘갤럭시폴드’ 공개…5월중순 국내서 5G로 출시

태블릿·스마트폰 경험 한번에…커버·전·후면까지 카메라 6개 미국에선 4월 26일 출시·1천890달러…국내 가격 230만~240만원 예상 (서울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채새롬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