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IT/과학 / 이번엔 호주…머스크, 시드니에 10억불짜리 초고속 터널 뚫나

이번엔 호주…머스크, 시드니에 10억불짜리 초고속 터널 뚫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로스앤젤레스(LA)와 시카고, 뉴욕 등 대도시에서 교통체증을 일거에 해소할 초고속 터널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이번에는 눈길을 호주로 돌렸다.

호주의 한 정치인이 시드니의 교통문제도 미국 못지않게 심각하다면서 50㎞ 정도 터널을 뚫어주는 데 비용이 얼마나 드는지 묻자 머스크는 역 건물까지 포함해서 10억 달러(1조1천240억 원) 정도면 충분하다고 답했다.

호주 시드니의 터널 구상

호주 시드니의 터널 구상[제러미 버킹엄 의원 트위터]

17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들에 따르면 호주의 제러미 버킹엄 의원은 트위터에 “난 시드니에 사는 의원인데, 교통체증 때문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 블루마운틴을 통과하는 50㎞ 정도 터널을 뚫어주는 데 얼마나 드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머스크는 “킬로미터(㎞)당 1천500만 달러씩 쳐서 계산하면 7억5천만 달러 정도 들고, 역 만드는 데 5천만 달러 정도 더 들지도 모르겠다”고 답했다.

머스크의 대답은 어쨌든 10억 달러 이하로 터널을 뚫을 수 있다는 것이다.

버킹엄 의원은 이에 “고맙네 친구. 싸게 해주는 것처럼 들리는군. 블루마운틴에 터널을 뚫어 시드니와 서쪽 해안을 연결하면 게임체인저(game changer)가 될 수도 있겠다”라고 말했다.

터널 굴착 전문기업인 보어링컴퍼니를 설립한 머스크는 LA 남부 호손에서 LA국제공항(LAX)까지 1.14마일(1.83㎞)에 걸쳐 건설한 초고속 터널 ‘루프’를 완성해 지난달 18일 공개했다.

그러나 머스크의 터널에서는 테슬라 모델X가 시속 60㎞의 ‘저속’으로 시험 주행해 미디어 관계자들을 실망하게 했다.

시험 탑승자들은 “롤러코스터 타는 기분이었다”면서 호기심을 보였지만, 머스크의 호언대로 시속 240㎞의 초고속 터널이 될지를 놓고는 의구심이 많았다.

일론 머스크의 LA 지하터널

일론 머스크의 LA 지하터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8 06:09 송고

About admin

Check Also

국제 유가 하락 불구 부활절 연휴 앞둔 호주 휘발유 가격 폭등세 ‘부활’

미국의 원유생산 증가와 러시아의 감산중단 전망으로 국제유가가 하락하기 시작했지만 호주의 시중 휘발유 가격은 부활절 연휴를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