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유명 해변서 상어 또 출몰…2명 부상

호주 유명 해변서 상어 또 출몰…2명 부상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호주 퀸즐랜드주 유명 관광지인 해밀턴 아일랜드 한 해변에서 10일 여성 1명과 어린이 1명이 상어에 물렸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상어 출몰로 폐쇄된 호주의 한 해변

상어 출몰로 폐쇄된 호주의 한 해변[AP=연합뉴스]

관할 퀸즐랜드주 응급서비스는 이들이 이날 휘트선데이 아일랜즈와 인접한 해밀턴 아일랜드의 캣츠아이 해변에서 놀던 중 갑자기 나타난 상어의 공격으로 다리와 발을 물려 상처를 입어 긴급 이송됐다고 말했다.

다행히 상처가 깊지 않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응급서비스는 덧붙였다.

지역 언론에 따르면 이들은 해변의 얕은 바닷물에서 놀고 있었다.

사고가 난 곳은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호주 대보초(大堡礁·Great Barrier Reef) 지대에 있다.

상어 공격이 없는 곳으로 알려진 위트선데이 아일랜즈에서 이번 상어 공격은 최신 사례다.

지난해 11월에는 상어 공격으로 한 남성이 숨졌다.

이에 앞서 같은 해 9월에는 12살 난 소녀가 상어에 물려 다리를 잃었다.

호주는 전 세계에서 상어 공격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나라다.

하지만 목숨을 잃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다.

지난해의 경우 호주 전역의 해변에서는 20건의 상어 공격 사례가 있었다.

호주에서 상어 공격으로 부숴진 서핑보드

호주에서 상어 공격으로 부숴진 서핑보드[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0 15:08 송고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시중은행, 미-중 무역 휴전 연장 여부에 관심 집중

호주 시중은행들이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휴전’ 기간 연장 여부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런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