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홍콩·호주·캐나다·스웨덴 주택시장 리스크 심각”

“홍콩·호주·캐나다·스웨덴 주택시장 리스크 심각”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호주와 홍콩, 캐나다, 스웨덴의 주택시장이 불안하다고 옥스퍼드 이코노믹스가 13일 경고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각국 주택시장의 리스크 지표들을 점검한 결과, 이들 4개국의 리스크가 특히 심각한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보고서 저자인 애덤 슬레이터 이코노미스트는 주택 가격이 상당히 올랐고 장기간 상승세가 지속된 데다 부채 수준이 높으며 변동 모기지(주택담보 대출) 금리의 비중이 크다는 것이 이들 4개국 시장의 공통점이라고 설명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경제 규모가 큰 대다수 국가의 시장에서는 리스크가 크지 않았으나 경제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은 일부 선진국 시장에 리스크가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호주 시드니 시내 주택

호주 시드니 시내 주택

미국과 독일, 프랑스, 중국, 일본과 같은 주요국 시장에서 리스크가 비교적 제한적이었다는 것은 이번 분석에서 나타난 긍정적 측면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다만 터키와 브라질, 이집트, 인도네시아, 남아프리카 공화국 같은 일부 신흥시장 국가들은 외부 압박과 내부 여건 때문에 금리 인상의 리스크가 확대될 것으로 보이며 특히 터키의 리스크가 가장 큰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분석의 잣대로 삼은 리스크 지표는 실제 가격의 전년 대비 상승률, 최근 5년간의 상승률, 장기 평균가격 대비상승률, 변동 모기지 금리의 비중, 지난해 3분기 이후의 모기지 금리 상승률, 은행의 자본 대비 무수익 여신 비중, 국내총생산(GDP) 대비 주택담보 대출 비율 등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3 16:39 송고

About admin

Check Also

크리스천 신임 총리, 스코트 모리슨

정치와 종교는 얼마나 가까워야 할까? 종교의 현실적 정치참여는 어떻게?   11년을 집권한 존 하워드(자유당)가 물러난 지난 2007년 이후 11년 동안 호주에는 케빈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