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한국전 참전 용사 유해 발굴 노력 ‘시동’

호주, 한국전 참전 용사 유해 발굴 노력 ‘시동’

한국전쟁에 참전했다가 전사한 미군 유해 55구가 68년 만에 미국에 송환되면서 호주군 전사자 유해 발굴 작업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

정전 후 68년이 지난 지금 현재도 호주에는 한국전쟁에 참가했다가 실종한 호주군 참전용사들의 가족들은 이들의 행방을 애타게 찾고 있는 상태다.

이런 가운데 줄리 비숍 외무장관이 지난 주말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과 만난 자리에서 호주군 유해 발굴을 위한 북한의 협조를 요청했다.  

비숍 장관은 호주의 24시간 뉴스 전문 채널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이후 미국이 전사자 일부의 유해를 넘겨받았음을 리용호 외무상에게 언급하고 호주 관계자들도 유해 발굴 현장에 접근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비숍 장관은 또 “우리는 한국전쟁 참전 호주군의 유해를 발굴하기 위해 법의학과 전문적 부문에서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제안했고 리 외무상은 이를 충분히 이해했다”고 덧붙였다.

비숍 장관은 또 “나는 또 리 외무상에게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정상회담 및 북한의 비핵화 약속에 관해서도 언급했다”고 밝혔다.

줄리 비숍 외무장관은 지난 2015년에도 호주군 유해 발굴을 위한 북한의 협조를 공식 요구하기도 했다.

이와 더불어 호주한국전참전 실종자 가족들은 최근 미군 유해 55구가 미국으로 송환되자, 호주 정부에 대해 유해발굴을 위한 노력을 가중해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실종자 가족 관계자는 “호주군 실종자 유해 발굴을 위해 미국 정부의 협조가 우선돼야 하는데 미국이 북한의 심기를 건드리지 않으려는 듯 상당히 비협조적인 듯 하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한국전쟁 당시 호주 군인 1만7천여명이 유엔군 소속으로 참전했으며 이 가운데 340명이 전사했고 1천216명이 부상했다.

43명은 전투 중 실종자로 분류돼 전사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서 열린 북한으로부터 돌려받은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 송환식에서 유해들이 수송기로 옮겨지고 있다.

©TOP Digital

About admin

Check Also

한국야구, 세계선수권서 호주 꺾고 슈퍼라운드 진출 확정

23세 이하 한국 야구대표팀의 한동희(이하 왼쪽부터), 김찬형, 최성영.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야구가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