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콜스 ‘일회용 비닐봉지 중단 조치’ 잠정 철회

콜스 ‘일회용 비닐봉지 중단 조치’ 잠정 철회

‘재활용 플라스틱 무기한 제공’

국내 최대 유통 기업인 울워스와 더불어 ‘일회용 비닐봉지 제공 중단 조치’를 내렸던 콜스가 소비자들의 불편이 커지자 “재활용 비닐 봉지를 무기한 무료로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콜스의 이같은 조치는 소비자들의 불편 불만이 커진데 따른 대처로 풀이된다.

즉, 1회용 비닐봉지 제공 중단 조치에 따른 소비자들이 적응 기간이 필요하다는 자체 분석에 따른 조치인 것.

국내 최대 슈퍼마켓 체인인 울워스와 콜스는 지난 6월 말과 7월 초부터 고객들에게 일회용 비닐봉지 제공을 중단했다.

고객들이 변화에 익숙해지는 데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따라 콜스는 NSW, 빅토리아, 퀸슬랜드, 서부 호주 주에서 최근까지 재활용 쇼핑백을 무료로 제공해 왔다.

콜스의 경쟁사인 울워스가 재활용 쇼핑백을 7월 8일까지 무료로 나눠준 반면, 콜스는 7월 말까지 재활용 쇼핑백을 무료로 제공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8월 1일부터는 고객들이 콜스에서 80%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로 만든 쇼핑백(Coles Better Bag)을 15센트에 구입해야 하지만, 콜스는 이 같은 계획을 번복하고 무료 제공 방침을 밝혔다.

콜스의 이같은 조치에 대해 국내 환경단체들은 일제히 강력히 반발했다.

그린피스는 “콜스의 결정은 매우 무책임하고 실망스럽다”면서 :콜스가 다시 무료 쇼핑백을 제공함으로써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영구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타 환경단체드도 “1회용 비닐 봉지 제공 중단에 불편을 느끼는 소비자는 소수에 불과하며, 적응 역시 시간문제일 뿐”이라며 항변했다.

 

©TOP Digital

About admin

Check Also

시드니 변두리 지역 ‘대중교통의 사각지대’

정부 대중교통 정책 ‘인구밀집 지역에만 집중’ 시드니 등 대도시 변두리 지역의 대중교통 부족 현상 문제가 해당 …

One comment

  1. 소비자 불편은 개뿔, 무인계산대 도둑이 판을 친다고함.
    비닐봉지 안주니 자기 가방에 쓰윽 넣어서 원래 자기꺼인양 도둑질하는 비양심이 판을친다고 함 그래서 할수 없이 다시 제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