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말레이시아 여객기 실종 미스터리 풀리나…”자살비행에 무게”

말레이시아 여객기 실종 미스터리 풀리나…”자살비행에 무게”

호주 탐사프로그램 전문가 인용 보도…기장의 고의적 행동 가능성 제기
'찾게 되기를 바라며'
‘찾게 되기를 바라며’학생들이 필리핀 마닐라 인근 마카티의 한 고등학교 운동장에 그려진 말레이시아항공 실종기의 그림 위에서 놀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4년 전 인도양 상공에서 실종된 말레이시아 여객기의 ‘미스터리’와 관련, 조종사가 고의로 추락한 것이라는 주장이 다시 제기됐다.

호주 방송 채널9의 탐사프로그램 ’60분’은 13일(현지시간) 항공전문가들의 견해를 빌어, 이 여객기가 기장 자하리 아흐마드 샤가 계획한 범죄행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우발적 사건이 아닌 샤 기장이 의도적으로 승객을 죽음으로 몰고 간 뒤 자신도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다.

2013년 3월 말레이시아항공(MAS) 소속 여객기 MH370편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떠나 중국 베이징(北京)으로 향하던 중 돌연 인도양으로 기수를 돌린 뒤 통신이 두절됐다. 기내엔 승객 227명과 승무원 12명 등 239명이 타고 있었다.

이후 말레이시아와 호주, 중국은 대대적으로 수색을 벌였지만, 별다른 단서를 찾지 못하면서 이 사건은 항공 역사상 최악의 미스터리로 남았다.

캐나다의 항공사고 조사관 래리 밴스는 이 방송에서 “샤 기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라며 “불행하게도 탑승한 모든 사람을 죽였고, 이는 고의적인 행동이었다”고 말했다.

조종사이자 교관인 사이먼 하디는 사고 당시 레이더에 포착됐던 MH370편의 비행노선을 재구성, 샤 기장이 말레이시아와 태국의 경계를 따라 비행했다는 점에 주목했다. 탐지를 피하려고 각국의 영공을 넘나들며 비행했기 때문에 군이 다가가거나 무전을 수신하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하디는 또한 샤 기장이 자신의 고향인 페낭 위를 지날 때 방향을 틀었다는 점에 의구심을 표명했다. 그는 “누군가 창문 밖을 보고 있었다”며 “(샤 기장의) 작별인사였을 수 있다”고 말했다.

두 전문가는 여객기가 마지막까지 누군가의 통제하에 있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들은 샤 기장이 애초 계획보다 115마일(약 185㎞)을 더 비행했으며, 이는 이후 진행된 수색구역에서 더 멀리 떨어지도록 하기 위한 의도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이 역시 가설일 뿐이지만, 또 다른 항공 분석가 헨리 하트벨트는 14일 미국 CBS와의 인터뷰에서 “조종사가 고의로 했고, 항공 역사상 가장 극악한 행동을 했다는 점에서 매우 설득력 있다”고 평가했다.

2014년 사고 당시에도 샤 기장이 승객 납치 혹은 자살 등 고의 범행 가능성이 제기된 바 있다. 그러나 그의 동료와 지인들은 범죄를 저지를 이유가 없다며 반박했고, 말레이시아 조사당국 역시 샤 기장에게서 범죄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여기 어딘가에 있을까...'

‘여기 어딘가에 있을까…’2014년 일본 해상보안청 소속 걸프스트림 제트기에 탑승한 승무원이 실종된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수색작업이 진행 중인 호주 서부 남인도양 해상 위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5 16:16 송고

About admin

Check Also

미션스쿨 동성애 학생, 교사 거부권 논쟁 가열

종교적 자유와 종교적 차별의 경계선은 무엇일까? 호주 전역에 산재한 종교 재단 운영의 미션스쿨의 동성애 교사와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