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셀트리온 항암제 ‘트룩시마’, 호주 판매 허가

셀트리온 항암제 ‘트룩시마’, 호주 판매 허가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셀트리온[068270]은 호주 식약처(TGA, Therapeutic Goods Administration)로부터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의 허가를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트룩시마는 혈액암의 일종인 비호지킨스림프종과 자가면역 질환인 류마티스관절염 등에 쓰는 항암 바이오시밀러다. 오리지널 의약품은 바이오젠이 개발하고 로슈가 판매하는 ‘맙테라'(해외 판매명 리툭산)다.

셀트리온은 이번 허가로 호주에서 트룩시마를 판매할 수 있게 됐다.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의 해외 유통 및 마케팅을 담당하는 계열사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는 현지 파트너사 선정을 진행 중이다. 파트너사를 선정한 후 현지 시장 상황을 고려해 출시 시점을 결정할 예정이다. 트룩시마의 오리지널의약품은 호주에서 연간 약 1천150억원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앞서 셀트리온은 2015년 8월 호주에서 자가면역 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의 허가를 받고, 다국적제약사 화이자를 통해 현지에서 판매해왔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호주에서도 많은 환자가 합리적인 가격에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신속한 시장 진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룩시마

트룩시마[셀트리온헬스케어 제공]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20 13:22 송고

About admin

Check Also

미션스쿨 동성애 학생, 교사 거부권 논쟁 가열

종교적 자유와 종교적 차별의 경계선은 무엇일까? 호주 전역에 산재한 종교 재단 운영의 미션스쿨의 동성애 교사와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