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우정국, 50년만에 배달된 편지 사과

호주 우정국, 50년만에 배달된 편지 사과

sswww

23일(현지시간) 호주 일간 데일리메일은 호주 애들레이드에 사는 팀 더피 부부가 지난주 우편함에서 1966년 소인이 찍힌 엽서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호주 우정국이 부쳐진 지 50년이 지난 편지를 뒤늦게 배달하면서 사과했다.

dfdfdf

                                                                                        (50년만에 배달된 카드이지만 상당히 잘 보존되어 있음)

 

이 엽서는 남태평양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의 타히티에서 부친 것으로 발신인에는 크리스, 수신인에는 로버트 조르조라고 각각 적혀있다. 색이 바랜 이 엽서에는 타히티 섬 서북부 파페이테섬의 해안가 풍경이 담겨있다.

ffeeeeee

(1966년에 발송된 실제 카드 사진)

 

엽서에는 “날씨가 너무 습하긴 하지만 아주 잘 지내고 있다”고 발신자 크리스가 안부를 전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엽서를 발견한 더피는 가디언 호주판과의 인터뷰에서 “조르조가 내가 집의 원래 주인인것 같다”고 말했다.

이 같은 해프닝이 알려지자 호주 우정국은 현지 지역 매체를 통해 공식 사과했다.

호주 우정국 대변인은 “50년 전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에서 편지가 부쳐졌을 때 뭔가 잘못된 게 분명하다”면서 “불편함을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호주 우정국은 적시 적소에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우편물을 배달한다고 자부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편지와 소포가 제때 도착한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 Daily Mail Australia

About 미디어 호주나라

Check Also

크리스천 신임 총리, 스코트 모리슨

정치와 종교는 얼마나 가까워야 할까? 종교의 현실적 정치참여는 어떻게?   11년을 집권한 존 하워드(자유당)가 물러난 지난 2007년 이후 11년 동안 호주에는 케빈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