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내년 2월 동성결혼 국민투표 야당 반대로 무산 위기

호주 내년 2월 동성결혼 국민투표 야당 반대로 무산 위기

fgfgfgfgfgfg

내년 2월 국민투표를 통해 동성 결혼 합법화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호주 정부의 계획이 제1야당 노동당의 반대로 좌초될 위기에 처했다. 그간 호주 언론들은 동성결혼 국민투표의 운명이 노동당의 손에 달렸다고 평가해왔다.

AFP통신에 따르면 빌 쇼튼 노동당 대표는 11일(현지시간) 수도 캔버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나라는 일부 호주인들의 관계와 결혼에 대한 판단을 국민투표로 결정할 권리를 갖고 있지 않다”며 국민투표를 반드시 무산시키겠다고 공언했다.

7월 총선에서 동성결혼 국민투표 연내 실시를 공약으로 내걸어 재집권에 성공한 자유당의 말콤 턴불 총리는 10년 넘게 이어져온 동성결혼에 대한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 내년 2월 11일 국민투표 시행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쇼튼 대표는 이날 회견에서 “1500만명에 이르는 유권자를 상대로 국민투표를 시행하는 것은 비용도 많이 들고 분열을 초래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동성애 혐오를 더욱 조장할 것”이라며 국회에서 기존의 결혼법 개정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쇼튼 대표는 “이는 호주가 어떤 나라인지에 대한 것이 아니다”면서 “우리는 의회에서 오늘날 현실 세계에서 결혼의 평등성을 이룩해야한다. 그것이 우리가 해야만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호주 대부분의 주(州)는 ‘시민결합(civil unions)’ 등을 통해 성소수자 커플을 법적으로 인정하고 있으나 정부는 연방법 아래에 있는 결혼 문제에 대해서는 여전히 불법으로 간주하고 있다.

쇼튼 대표는 “동성애자들이라고해서 일반적이지 않은 과정을 통해 성립된 법을 적용받아서는 안된다”며 “서로에 헌신적인 관계에 있는 커플이 도대체 왜 1500만명의 호주인들에게 자신들에 대한 동의 여부를 물어야하는가”하고 반문했다.

동성결혼 국민투표에는 1억 7000만 호주달러(약 1440억원)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노동당을 비롯 주요 야당 뿐 아니라 동성결혼 지지단체들도 의회를 통한 해결을 지지하고 있으나 동성결혼 지지자인 턴불 총리는 “모든 호주인들이 (동성결혼에 대한)자신의 입장을 표명할 기회가 될 것”이라며 국민투표 방안를 고수하고 있다.

그러나 집권 여당이 상원에서 다수를 점하고 있지 못하고 있어 턴불 총리 마저 국민투표안이 상원에서 부결될 가능성을 인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동성결혼 로비단체인 호주결혼평등협회(AME)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상원에 국민투표 거부를 촉구하면서 의회에서 정식 표결을 통해 법을 바꿔야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 news.com.au

About 미디어 호주나라

Check Also

Dine & Discovery 상품권 2단계 시범, 시드니 CBD 시작

NSW 식당・서비스 업계 활성화를 위해 주 정부에서 도입한 Dine & Discovery 상품권 시범 사업 2단계가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