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포토뉴스 / 2015년도 HSC 한국어 성적 우수자 시상식 열려….

2015년도 HSC 한국어 성적 우수자 시상식 열려….

2015 HSC 한국어 우수자 시상식 전체 사진

-교육원과 교사회 공동 주관 한국어 우수자 시상-

주시드니총영사관 한국교육원(원장 강수환)과 KOLTA 한국어교사협의회(회장 유진숙)는 3월 7일(월) 오후 4시에 시드니한국교육원 강의실에서 수상자와 한국어 교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5년도 HSC 한국어 성적 우수자에 대한 시상식을 가졌다.

강수환 교육원장은 학생들의 우수한 성적에 대한 축하와 함께 한국어 선생님들과 학부모님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면서 학생들이 2016년에 재개된 한국어 초급자 과정(Korean Beginners Course)를 널리 알려줄 것을 당부하였다. 유진숙 한국어교사회 회장은 학생들의 수상을 축하하면서 이 학교나 토요 센터에서 열심히 한국어를 공부하면 누구든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언급하면서 앞으로도 학생들이 한국과 호주의 자랑스런 일군으로 성장하길 기원한다고 말하였다.

올해도 교육원과 KOLTA 한국어교사협의회의 지원 확대로 시상 대상자를 영역별 3위까지 시상하였으며 영역별 수상자는 다음과 같다.

 

Heritage Korean course

1등: Michelle Hwang (Saturday School of Community Languages Chatswood Centre 졸업)

2등: Jihee Han (Saturday School of Community Languages Chatswood Centre 졸업)

3등: Sami Park (Strathfield Girls High School 졸업)

 

Korean Background Speakers course

1등: Seo Young Cho (Saturday School of Community Languages Chatswood Centre 졸업)

2등: Ju Young Lee (Saturday School of Community Languages Chatswood Centre 졸업)

3등: Jiwoo Lee (Open High School 졸업)

 

Korean Continuers course

1등: Iola Killian (Open High School 졸업)

2등: Cassandra Li (Open High School 졸업)

3등: Crystal Chin (Open High School 졸업)

Heritage Korean course에서 1위를 한 Michelle Hwang 학생은 멜번대학교를 진학한 관계로 시상식에 오지 못하였고,  Heritage Korean course 2위를 하고 현재 UNSW에서 국제학을 전공하는 한지희 학생은  채스우두 센터에서 한국어 선생님들의 지도를 잘 받아서 숙제를 열심한 기억이 있다고 선생님들께 감사를 드리면서 2016년에 시작된 한국어 초급자 과정(Korean Beginners)이 발전하기 바란다고 말하였다.

Korean Background Speakers course  1위를 한 조서영(Seo Young Cho) 학생은 소감문에서 평소에 한국 책을 좋아하였고 채스우드 센터에서 한국어를 즐겁게 공부했다면서 채스우드 센터의 손미영 선생님과 안선옥선생님께 감사를 드렸다. 조서영학생은 본인이 목표하던 UNSW 건축학과에 재학 중인데, 앞으로 석사 과정까지 마치고 싶다는 꿈을 밝혔다.

Korean Background Speakers course에서 2위를 한 이주영학생은 UNSW에서 보험설계와 고급 수학을 전공하고 있는데 역시 채스우드 센터의 선생님께 감사를 드렸다.

Korean Continuers course에서 1위를 한 Iola Killian (이올라 킬리안)학생은 Open High School에서 한국어를 배웠는데, 시상식에서 유창한 한국어로 선생님들께 대한 감사와 희망을 말하였다, 현재 Gap Year를 갖고 있고 내년에 부모님께서 계신 미국 대학에 진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5 HSC 한국어 우수자 (Cassandra Li Korean Continuers 2위)

또한 Korean Continuers course에서 2위를 한 Cassandra Li (카산드라 리) 학생은 역시 Open High School에서 한국어를 배웠는데 2015년에 교육원이 주관한 한국문화공연경연대회에서 고등학교 부문 2위를 했었다고 상기하면서 현재 재학중인 UNSW 에서도 한국어를 계속 공부할 것이고 앞으로 기회가 되면 한국에서 살고 싶다고 희망을 밝혔다.

위 수상자들은 교육원장 및 한국어교사협의회장 상과 바우처 (1등: 200불, 2등: 150불, 3등: 100불)를 수상했다. 한국어 헤리티지 코스 HSC 시험은 2012년에 처음 실시되었으며, 응시 자격은 호주에서 태어나거나 10세 이전에 이민을 온 한국학생으로 11, 12학년에 한국어 헤리티지 코스를 수강해야 한다. 호주에 10살 이후에 이민을 왔거나 유학생인 경우는 한국어 백그라운드 코스를 수강할 수 있다.

하이스쿨에 다니는 교민 자녀와 유학생들이 재학 중인 학교에 한국어 코스가 없는 경우 토요일에 주정부토요학교(주니어과정: 7~10학년, 시니어과정: 11~12학년)에서 한국어를 배울 수 있다. 교육부 소속의 우수한 교사진들이 하이스쿨 정규 언어교육 커리큐럼에 따라 7학년부터 12학년 학생들을 지도하며 12학년을 마친 학생들은 HSC에서 한국어를 선택하여 우수한 성적을 내고 있다. 학비는 무료이며 공립학교에 다니는 학생들뿐만 아니라 사립학교나 TAFE에 다니는 학생들도 무료로 한국어를 공부할 수 있다. 주정부토요학교의 한국어 성적은 재학중인 학교로 보내져 학생들의 전체 교과 이수 과정에 포함된다. 관심있는 분들은 2016년 주정부토요학교(http://www.sscl.schools.nsw.edu.au, 전화문의: 9244 5694)에 문의하면 된다.


 

 

조서영 (Seoyoung Cho), 2015 HSC Korean Background Speakers 1위

-Saturday School of Community Languages Chatswood Centre-

– UNSW 건축학과 1학년 재학 중-

 

한국어 선택 동기:

저는 어릴때부터 다양한 책을 접해 어느정도 글쓰기나 한국어에 자신이 있었는데, 때마침 친구가 같이 한국어를 배우지 않겠냐고 권유하여 한국어 과목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매주 토요일마다 수업을 듣는 것은 때로는 힘들었지만 그날만큼은 예전처럼 다시 한국학교로 돌아가 국어수업을 듣는 느낌도 들어 항상 그 기분이 새롭고 반가웠습니다. 또한 호주라는 나라에서 모국어인 한국어를 공부하며 이런 기분을 느낄 수 있다는 것 역시 신기했고 또 한편으로는 자랑스럽기도 했습니다.

소감:

한국어 수업은 제가 호주에서 살아가면서 자칫 소홀히 여길 수 있는 한국어 문장능력, 글 읽기와 쓰기 등의 활동을 꾸준히 접하게 해주어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잃지 않도록 많은 도움을 주었던 것 같습니다. 11학년, 그리고 12학년 2년간의 토요일마다 제가 모국어를 꾸준히 접하고 또 공부할 수 있었던 것은 단순히 hsc를 위한 하나의 과목 그 이상으로 좋은 경험을 제공해주었습니다. 학생들이 매주 토요일 수업에 참석하는 동안 함께 수고해주시고 이끌어주신 선생님들 – 주중에도 항상 학생들을 잊지않고 지속적으로 점검해주시며 이끌어주신 손미영 선생님, 그리고 안선옥 선생님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비록 공부하는 학생들이 많지는 않았지만 매주 반가운 사람들을 만나고 함께하며, 학창시절의 추억으로 삼을 소중한 경험을 얻은 것 같아 감사합니다.

앞으로의 계획:

다행스럽게도 저는 제가 오래전부터 공부하고 싶었던 건축학을 UNSW에서 공부할 수 있게 되어 대학을 다니고 있습니다. 입학 전 주변 사람들 이야기를 전해들어 어느정도 예상은 했지만 생각보다 해야하는 공부의 양이 많은 것 같아 걱정이 되는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꾸준히 생각해왔던 공부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만큼 5년간 열심히 노력해서 Master과정까지 마치는 것이 제 현재 가장 큰 바램입니다.

 

Korean Background Speakers

조서영 (Seoyoung Cho)

 


 

한지희(Jihee Han), 2015 HSC Heritage Korean 2등

-Saturday School of Community Languages Chatswood Centre 졸업-

UNSW B International Studies / Media (PR & Advertising) 재학중

 

우선 High Achievers 시상하는 곳까지 저를 초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한국어를 처음 시작할 때, 11학년에 들어가고 나서야 한국어를 과목으로 선택할 수 있는걸 알게 되어서 다른 친구들보다 몇주 늦게 시작을 해서 걱정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늦게 시작한 덕분에 수업 시간에 더 열심히 듣고 숙제도 꼬박꼬박 해갔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런 모습 때문인지 11, 12학년 때 가르쳐주신 선생님께서 좋게 봐주시고 여러가지 조언을 해주셨습니다. 선생님께서 잘 이끌어주셨기 때문에 헤리티지 한국어를 2등이나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저는 올해부터 UNSW에서 International Studies / Media 를 공부하게 되었습니다. 아직은 대학 생활이 많이 어색하고 한 정거장만 가면 나오던 고등학교와는 달리 대중교통으로 1시간 30분을 가야하는 거리 때문에 지치지만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이 시간이 즐겁고 참 뜻깊은 것 같습니다. 졸업을 하고 나서 무엇을 하면 좋을까 아직 잘은 모르겠지만 나중에 후회하지 않도록 열심히 공부할 생각입니다.

올해부터 11학년 친구들이 한국어 Beginner 코스를 선택할 수 있게 되어 한국어 과목이 총 4개가 되었다고 들었는데, 내년, 내후년에는 올해보다 한국어를 선택하는 학생들이 점점 많아져서 한국어와 한국 문화가 더 널리 알려졌으면 좋겠습니다.

 


 

– Cassandra Li (카싼드라 리), 2015 HSC Korean Continuers 2위

(Open High School 한국어 과정 수료 후,  2016년 UNSW 재학중) –

 

안녕하세요. 초대 받게 되서 영광이고 정말 감사드립니다.

저는 9학년부터12학년까지 4년동안 한국어를 배웠습니다. 언어를 배우는 것 하고 다른 나라의 문화를 알게 되는 것은 아주 좋고 보람이 있는 경험이라고 생각합니다.

Open High School에서 한국어를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기쁘고 아주 즐겼던 경험이었습니다.

한국교육원의 공연 대회와 같은 행사들, 학생들 참여할 수 있는 그 행사들 아주 좋은 것인 것 같습니다. 학생들에게 교실 밖에서 한국 문화에 관심, 특히 젊은이들 좋아하는 음악이나 드라마에 관심과 한국에 대한 사랑을 표현할 수 있는 기회가 주셔서 좋은 것 같습니다.

저는 2013년 하고 2014년에도 자힌라는 친구와 함께 참여했습니다.  큰 기대 없이 그냥 놀 면서 재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관심을 추구하려고 했는데 인정도 받고 상장도 받는 상황이 되서 그 땐 너무 당황스럽고 부끄러웠지만 지금 보니까 “우리 그냥 해 보자”라는 말에 시작했던 일은 즐겨운 추억이 된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 기회를 주시고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오늘 이 자리에 선생님들께 감사하단 말을 전화하고 싶습니다. 일단 이 분이 안 계시지만 저를 자난 3년 동안 가르쳐주신 김 선생님께 잘 가르쳐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오늘 계신 김 선생님께 그 동안 따뜻하고 친절하게 챙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선생님들 앞으로 더 많은 학생들에게 한국 수업을 재미있게 하고 제가 받던 지식하고 도음을 제공하시면 됩니다. 다른 학생들도 한국에 대한 좋게 봐주고 한국 수업을 즐기고 열심히 공부하기를 바라겠습니다.

저는 올해 UNSW대학교에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4년 동안 한국어를 공부했으니까 앞으로 계속 배우지 안 하면  아까울 것 같고 아직도 한국 문화에 관심이 있어서 대학교에서도 한국어를 열심히 공부하려고 합니다.

제 희망 중 하나는 외국에서 살고 일하는 것입니다. 저는 한국에 가 본 적이 없어서  장래에 한국에서 산 경험을 얻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다시 교육원에 초대하셔서 감사드리고 제 얘기를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About 미디어 호주나라

Check Also

메디톡스·호주 기업과 코로나19 백신 개발 협력

메디톡스[086900]는 호주 백신 개발 기업 박신(Vaxine)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코박스19’를 공동 개발한다고 25일 밝혔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