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page 4)

NEWS

무더위 스트레스로 인해 갑자기 사망한 골드코스트(Gold Coast)의 한 노점상

한 마켓이 지난 토요일 무더위에 스트레스를 받고 병원으로 급히 이송된 후 사망한 노점상의 가족을 지원하기 위해 자금을 마련하고 있다. 지난 토요일 심장 마비에 걸린 것으로 판명된 45세의 여성을 치료하기 위해 헬렌스베일(Helensvale)의 나이트마켓에 긴급 의료진이 소집되었다. 그녀는 심각한 상태로 골드 코스트 대학 병원(Gold Coast University Hospital)에 실려 갔다가 월요일에 사망했다. 가족들은 …

Read More »

생리 빨리 시작하면 심장 질환과도 연관된다고 밝혀진 새로운 연구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생리를 일찍 시작하는 여성들은 심장 질환과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연구원들은 생식 기능이 심장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내기 위해 영국에서 26 만 명이 넘는 여성의 건강 데이터를 조사했다. 그들은 12살 이전에 시작한 여성들이 13살 이상부터 생리를 시작한 여성들에 비해, 50대까지 심장 질환을 가질 …

Read More »

뉴사우스웨일스주(NSW)운전자 도로 주행 약물 테스트 횟수.. 두 배로 늘린다

뉴사우스웨일스주(NSW)는 8년 만에 최고치였던 2017년 392명의 사망한 이후, 올해로 17명의 사망자를 낸 그 끔찍한 도로의 희생자를 줄이기 위한 일로서 운전자들의 코카인 검사를 시행할 것이다. 지난 월요일, Gladys Berejiklian은 월요일 2020년까지 도로 주행 약물 테스트 횟수를 두 배로 늘리고 마약 복용 후 운전하는 운전자에 대한 처벌을 늘리며 약물 처방 받는 사람들에 …

Read More »

“돈 조금 더 벌려다가…” 에어비앤비(Airbnb)에 하우스 렌트 등록했다가 낭패 본 50대 여성

Kimberley Johnson-Baxter가 가족의 집을 에어비앤비(Airbnb) 목록에 올리기로 결정했을 때, 그녀는 약간의 돈을 더 벌 수 있을 정도로만 기대했다. 하지만 하룻밤의 악몽 같은 예약은 이 51세의 여성에게 약 $14,000의 청구서를 남겼다. 새해 기간 동안 해변가에 있는 이 건물에 머물렀던 한 무리의 사람들은 이 넒은 집에서 모임을 열었는데, 이것은 난로 불과 반 …

Read More »

사고 후 ‘30시간’ 동안 차에 갇혀있다 구조된 소년… 헬리콥터 빌려 찾으러 온 아버지

한 10대 소년이 그의 아버지가 그를 찾기 위해 헬리콥터를 빌려 구조 하러 올 때까지, 사고 난 차 안에서 30시간 동안 극심한 고통과 함께 갇혀있었다. 지난 일요일Samuel Lethbridge(17)은 친구 집을 방문 하던 중 사고로 인해 방문하지 못했고, 어떠한 연락도 남기지 않아 그의 가족은 최악의 상황까지 두려워하게 되었다. 그의 여동생 Megan은 그의 …

Read More »

페이스북으로 소 사육자 공격한 채식주의자들, 사육자는 “책임 물어야 한다” 주장

“사악”하고 “공격적인 채식주의자들”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제1차 생산자들을 공격하자, 한 소 사육장 운영자는 그들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크리스마스 동안 세 마리의 수송아지와 한 마리의 거세한 수송아지가 NSW 중북 해안가에 있는 도리고(Dorrigo) 근처에 위치한 온워드머레이그레이사육장(Onward Murray Grey Stud)에서 번개에 맞아 사망하는 사건이 있었다. 온워드의 주인인 Sue Francis는 그녀가 전기 …

Read More »

에어노스(Airnorth), 파일럿 부족으로 NT(Northern Territory) 항공편 줄줄이 취소

지역 항공사인 에어노스(Airnorth)가 NT 전역의 항공편을 취소하면서, 불만에 찬 승객들은 다윈(Darwin)에서 경유하는 비행기로 갈아타기 위해 위해 수백 킬로미터를 여행해야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항공사는 이번 혼란과 더불어 국제적인 파일럿 부족과 이 항공기를 운행할 적합한 파일럿의 부족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다윈-고브반도(Gove Peninsula) 노선이 이번 사건의 영향을 받았는데, 승객들은 이륙을 단지 몇 …

Read More »

지진 잦은 파푸아뉴기니, 이번엔 화산 분화 공포

올해 들어 인근 2개 화산 분화 위험에 잇단 대피령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활발한 지진 활동이 벌어지는 남태평양의 파푸아뉴기니가 이번에는 화산 공포로 떨고 있다. 파푸아뉴기니 본섬 인근의 작은 섬에 화산 분화 우려에 따라 주민 5천 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고 호주 ABC 방송이 15일 보도했다. 파푸아뉴기니 북부의 작은 섬인 비엠 섬의 화산 …

Read More »

호주 대학들 “탄소배출 제로” 움직임에 속속 합류

뉴사우스웨일스대학 “15년간 태양열 전력에 100% 의존” 계약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 대학들이 ‘탄소배출 제로(0)’를 향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호주 시드니의 주요 대학인 뉴사우스웨일스대(UNSW)는 15일 에너지 수요를 모두 태양열 업체로부터 공급받기로 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UNSW는 중국과 호주 합작 태양열 에너지 회사인 ‘마오능(茂能) 오스트레일리아'(Maoneng Australia) 및 호주 전력공급업체인 ‘오리진 에너지'(Origin …

Read More »

무소속 하원의원 Alex Greenwich, “시드니의 ‘호주의 날’ 기념은 바뀌어야 한다”

시드니의 독립 하원의원인 Alex Greenwich의 말에 따르면, 이 항구 도시의 ‘호주의 날’ 기념행사는 1월 26일에서 다른 날로 바뀌어야 한다. 그는 작년 이 날의 행사에서 불편을 느꼈다고 말했다. 동성 결혼 합법화 옹호 단체인 Australian Marriage Equality의 부원장이기도 한 Greenwich는 현재 ‘호주의 날’의 날짜가 “부적절”하다고 전했다. 그는 “이 날은 잔혹한 식민지화가 시작된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