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중국인 겨냥 분유판매 제한…양국관계 ‘악화일로’

호주, 중국인 겨냥 분유판매 제한…양국관계 ‘악화일로’

서울=연합뉴스) 진병태 기자 = 호주의 일부 업체들이 중국인들을 겨냥해 조제분유 판매를 제한하면서 가뜩이나 악화한 양국관계가 더 나빠질 것으로 보인다.

17일 중화권 매체 둬웨이(多維)에 따르면 호주 대형마트인 콜스는 일부 고객들이 마트에서 조제분유를 싹쓸이해 인터넷을 통해 중국인들에게 두 배 이상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다면서 이를 막고자 조제분유를 카운터 뒤쪽에 배치하고 제한판매를 실시키로 했다고 밝혔다.

호주의 한 일간지는 1㎏들이 조제분유 한 통이 마트에서 35 호주달러(약 2만8천원)에 팔리지만 중국인들에게 건너갈 때는 100 호주달러로 올라간다고 전했다.

여기에다 공급부족으로 호주 주민들이 분유를 살 수 없는 상황에 이르면서 불가피하게 분유를 판매대에서 내리기로 결정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콜스는 성명에서 꼭 필요한 고객에게 제품을 팔기 위해 판매대에서 분유를 내렸다면서 분유는 카운터에서 구매할 수 있고 한 사람당 두 통씩으로 제한된다고 밝혔다.

영국 BBC방송은 호주에서 전문적으로 분유만 구매해 해외로 판매하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이들의 주된 고객은 중국인들이라고 보도했다.

호주 최대 슈퍼마켓 체인인 울워스도 현재 분유를 판매대에서 내릴 계획은 없지만 고객당 두통씩으로 판매는 제한하고 있다고 말했다.

호주의 한 아기 엄마는 쌍둥이 애들의 분유 구하기가 너무 힘들다며 어떤 경우에는 분유를 구하려고 5~6군데의 마트를 돌아다녀야 한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중국에선 2008년 독분유 사건으로 6명이 숨지고 30만명의 아기들이 질병에 걸리면서 외국산 분유에 대한 선호가 폭증했다.

홍콩도 이 사건 이후 중국 보따리상들의 분유 싹쓸이 쇼핑으로 판매를 제한하는 강경조치를 취한 바 있다.

호주의 분유판매 제한은 양국 관계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호주는 중국이 내정에 간섭하고 화교 사회에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면서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 호주는 중국의 영향력을 차단하기 위해 최근 시민단체에 대한 외국의 기부행위를 금지하고, 외국을 위해 활동하는 로비스트 등록을 의무화하는 등의 조치를 내놓았다.

중국의 한 매체는 이에 대해 호주가 ‘중국 때리기’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1950년대 미국의 매카시즘을 연상시킨다”며 “호주는 중국의 최대 수혜자이면서도 중국에 대한 적대감에 사로잡혀 있다”고 전했다.

냉대받는 중국산 분유

냉대받는 중국산 분유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7 10:49 송고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정가 “중국이 정치에 개입” 의원 발언으로 ‘시끌’

양국관계 개선 움직임에 걸림돌 될지 주목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호주 정가가 ‘중국 공산당과 밀접한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